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그때 그 뉴스] 명성황후 시해, 110년 만의 사죄
입력 2016.05.10 (06:55) 수정 2016.05.10 (07:00) 그때 그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1895년 10월 8일 새벽. 일본인 자객 40여 명이 경복궁 내 명성황후 처소를 난입합니다. 황후를 무참히 시해한 이들은 시신마저 불태웁니다.

이 같은 만행에 대해 일본 정부는 단 한 번의 사죄도 없었는데요, 11년 전 오늘 시해범들의 후손이 우리나라를 찾아 사죄했습니다. 비록 민간인 차원의 만남이었지만, 시해사건 110년 만에 이루어진 사과입니다. 110년 만의 사죄, <그때 그 뉴스>에서 확인하시죠.
  • [그때 그 뉴스] 명성황후 시해, 110년 만의 사죄
    • 입력 2016-05-10 06:55:22
    • 수정2016-05-10 07:00:25
    그때 그뉴스
1895년 10월 8일 새벽. 일본인 자객 40여 명이 경복궁 내 명성황후 처소를 난입합니다. 황후를 무참히 시해한 이들은 시신마저 불태웁니다.

이 같은 만행에 대해 일본 정부는 단 한 번의 사죄도 없었는데요, 11년 전 오늘 시해범들의 후손이 우리나라를 찾아 사죄했습니다. 비록 민간인 차원의 만남이었지만, 시해사건 110년 만에 이루어진 사과입니다. 110년 만의 사죄, <그때 그 뉴스>에서 확인하시죠.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