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선 100개사 영업 손실 전년 대비 62%↑
입력 2016.05.10 (08:45) 수정 2016.05.10 (09:06) 경제
구조조정 압박을 받는 국내 조선업계 100대 기업의 지난해 영업손실이 6조 5천억 원으로 전년보다 60%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형 조선소 77곳이 흑자를 냈지만, 삼성중공업,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이른바 '빅 3'의 적자 폭이 6조 원을 넘다보니 전체적으로 큰 폭의 손실을 기록했다.

한국2만기업연구소가 금융감독원 감사보고서상 '선박건조업'으로 분류된 100대 기업의 최근 2년간 경영실적을 분석한 결과 100곳의 작년 매출은 65조 6천400억 원으로 전년보다 1.5% 감소했다. 매출 구성은 '9대1 구조'로, 조선사 100곳 중 대기업 10곳 정도가 차지하는 매출이 90%를 차지했다.

지난해 100개 업체의 영업손실은 6조 4천859억 원에 달했다. 전년 4조 109억 원에 비해 61.7% 늘었다. 특히 조선 100대 기업 가운데 77곳이 영업이익을 올렸음에도 업종 전체로는 이렇게 적자를 봤다. 빅 3인 조선 3사의 영업적자액만 6조 4천여억 원에 달했기 때문이다.

한편 지난해 조선 100개 업체 가운데 가장 많은 영업이익을 낸 곳은 SPP조선으로 574억 원에 이르렀다. 전년도 영업손실에서 흑자 전환했다. 직원 수를 30% 이상 줄인 것이 비용절감 효과로 나타났다.
  • 조선 100개사 영업 손실 전년 대비 62%↑
    • 입력 2016-05-10 08:45:35
    • 수정2016-05-10 09:06:12
    경제
구조조정 압박을 받는 국내 조선업계 100대 기업의 지난해 영업손실이 6조 5천억 원으로 전년보다 60%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형 조선소 77곳이 흑자를 냈지만, 삼성중공업,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이른바 '빅 3'의 적자 폭이 6조 원을 넘다보니 전체적으로 큰 폭의 손실을 기록했다.

한국2만기업연구소가 금융감독원 감사보고서상 '선박건조업'으로 분류된 100대 기업의 최근 2년간 경영실적을 분석한 결과 100곳의 작년 매출은 65조 6천400억 원으로 전년보다 1.5% 감소했다. 매출 구성은 '9대1 구조'로, 조선사 100곳 중 대기업 10곳 정도가 차지하는 매출이 90%를 차지했다.

지난해 100개 업체의 영업손실은 6조 4천859억 원에 달했다. 전년 4조 109억 원에 비해 61.7% 늘었다. 특히 조선 100대 기업 가운데 77곳이 영업이익을 올렸음에도 업종 전체로는 이렇게 적자를 봤다. 빅 3인 조선 3사의 영업적자액만 6조 4천여억 원에 달했기 때문이다.

한편 지난해 조선 100개 업체 가운데 가장 많은 영업이익을 낸 곳은 SPP조선으로 574억 원에 이르렀다. 전년도 영업손실에서 흑자 전환했다. 직원 수를 30% 이상 줄인 것이 비용절감 효과로 나타났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