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왕절개 후 아기 스스로 나오게 한다
입력 2016.05.10 (10:54) 국제
제왕절개 후 아기가 절개한 곳을 통해 스스로 나오도록 하는 것의 효과를 확인하기 위한 임상시험이 올 여름 영국에서 시작된다고 텔레그래프 인터넷판이 보도했다.

그동안 제왕절개를 통해 아이가 스스로 빠져나오는 데는 길게는 4분 정도 걸렸다. 아기가 스스로 천천히 기어 나오도록 하면, 아기를 자궁에서 빼낼 때 정상적인 호흡에 어려움을겪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 방법은 약 10년 전 런던에 있는 퀸샬러트-첼시 병원의 수석 조산 간호사인 제니 스미스가 처음 창안했다. 지금은 일부 개인 클리닉에서만 시행되고 있다.

앞으로 임상시험에서 성공적인 결과가 나오면 이 새로운 제왕절개 분만법이 전국 병원에 보급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셋째 아이를 이 방법으로 출산한 샬러트 필비(32)는 가슴에 올라온 아기는 아주 평온해 보였다면서 너무도 신기하고 놀라웠다고 말했다.

영국산부인과학회의 패트릭 오브라이언 박사는 이 방법은 특별한 훈련이 필요한 것도, 출산경비가 더 드는 것도 아니라면서 앞으로 제왕절개 분만이 새로운 방향으로 전환하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논평했다.
  • 제왕절개 후 아기 스스로 나오게 한다
    • 입력 2016-05-10 10:54:22
    국제
제왕절개 후 아기가 절개한 곳을 통해 스스로 나오도록 하는 것의 효과를 확인하기 위한 임상시험이 올 여름 영국에서 시작된다고 텔레그래프 인터넷판이 보도했다.

그동안 제왕절개를 통해 아이가 스스로 빠져나오는 데는 길게는 4분 정도 걸렸다. 아기가 스스로 천천히 기어 나오도록 하면, 아기를 자궁에서 빼낼 때 정상적인 호흡에 어려움을겪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 방법은 약 10년 전 런던에 있는 퀸샬러트-첼시 병원의 수석 조산 간호사인 제니 스미스가 처음 창안했다. 지금은 일부 개인 클리닉에서만 시행되고 있다.

앞으로 임상시험에서 성공적인 결과가 나오면 이 새로운 제왕절개 분만법이 전국 병원에 보급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셋째 아이를 이 방법으로 출산한 샬러트 필비(32)는 가슴에 올라온 아기는 아주 평온해 보였다면서 너무도 신기하고 놀라웠다고 말했다.

영국산부인과학회의 패트릭 오브라이언 박사는 이 방법은 특별한 훈련이 필요한 것도, 출산경비가 더 드는 것도 아니라면서 앞으로 제왕절개 분만이 새로운 방향으로 전환하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논평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