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형오 “선거 패배 아무도 책임 안 져…새누리, 기득권 옹호자 전락”
입력 2016.05.10 (11:38) 수정 2016.05.10 (12:58) 정치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선거 패배를 책임지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며 새누리당 지도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김 전 의장은 10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초선 당선인 연찬회에 강연자로 초청돼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의장은 "무능하고 무력하고 국민을 우습게 보는 새누리당 지도부와 '윗선' 때문에 참 괜찮은 사람들이 낙마했다"며 "역대 보수 정당의 최악 참패이자 최악의 선거를 했다. 하지만 아무도 책임지지 않고 당 최고위원회만 해산하고 끝났다"고 성토했다.

또 "새누리당은 지난 3년간 '눈치보기 프로'였다"며, "거수기로 행동하고, 계파 이익 챙기는 등 기득권 집단이기주의의 옹호자로 전락했다"고 일갈했다.

김 전 의장은 "특정 사안에 대해 이른바 '당론'을 정하고 국회의원들이 이를 따르도록 하는 관행을 지양해야 한다"며, 국회의원이 헌법기관으로 역할하지 못하고 '정당의 예속물'로 있는 한 정치는 발전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모든 걸 당리당략에 따라 생각하면 안 된다"며 새누리당이 국회선진화법 개정을 추진하다 총선 패배 뒤 잠잠해진 상황을 꼬집었다.
  • 김형오 “선거 패배 아무도 책임 안 져…새누리, 기득권 옹호자 전락”
    • 입력 2016-05-10 11:38:56
    • 수정2016-05-10 12:58:17
    정치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선거 패배를 책임지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며 새누리당 지도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김 전 의장은 10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초선 당선인 연찬회에 강연자로 초청돼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의장은 "무능하고 무력하고 국민을 우습게 보는 새누리당 지도부와 '윗선' 때문에 참 괜찮은 사람들이 낙마했다"며 "역대 보수 정당의 최악 참패이자 최악의 선거를 했다. 하지만 아무도 책임지지 않고 당 최고위원회만 해산하고 끝났다"고 성토했다.

또 "새누리당은 지난 3년간 '눈치보기 프로'였다"며, "거수기로 행동하고, 계파 이익 챙기는 등 기득권 집단이기주의의 옹호자로 전락했다"고 일갈했다.

김 전 의장은 "특정 사안에 대해 이른바 '당론'을 정하고 국회의원들이 이를 따르도록 하는 관행을 지양해야 한다"며, 국회의원이 헌법기관으로 역할하지 못하고 '정당의 예속물'로 있는 한 정치는 발전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모든 걸 당리당략에 따라 생각하면 안 된다"며 새누리당이 국회선진화법 개정을 추진하다 총선 패배 뒤 잠잠해진 상황을 꼬집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