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일본군 위안부 재단 사업 지원 대상은 모든 피해자…상반기 설립”
입력 2016.05.10 (12:08) 정치
정부는 지난해 한일 합의에 따라 설립을 추진 중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 재단'의 지원 대상을 등록된 피해자 238명으로 결정하고 상반기 중 재단을 설립하기로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오늘(10일) 기자들과 만나 재단에서 하는 피해자 지원 사업의 기본 대상을 모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 하되 피해자와 유족 등 처한 상황을 고려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당국자는 재단에서 추진할 구체적인 사업 내용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우선적으로 피해자들 지원에 역점을 두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재단에 일본 정부가 출연하는 10억엔 외 우리 정부가 별도로 예산을 지원하는 것은 구체적으로 검토되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2월 28일 이뤄진 한일 합의에서는 우리 정부가 설립하는 재단에 일본 정부가 10억 엔을 출연하고 재단은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 및 마음의 상처 치유 등 다양한 사업 실시하기로 했다.

정부는 상반기 중 재단을 설립하기로 하고 이달 중 준비위원회를 발족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외교부 당국자는 국내에 개별 거주하는 피해자 할머니 29명을 지난달 중순부터 약 2주 동안 직접 만나, 재단 설립 취지와 관련 의견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26명은 재단 사업 참여에 긍정적인 의사를 밝혔고, 본인들을 위한 사업 내용을 희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 정부 “일본군 위안부 재단 사업 지원 대상은 모든 피해자…상반기 설립”
    • 입력 2016-05-10 12:08:56
    정치
정부는 지난해 한일 합의에 따라 설립을 추진 중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 재단'의 지원 대상을 등록된 피해자 238명으로 결정하고 상반기 중 재단을 설립하기로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오늘(10일) 기자들과 만나 재단에서 하는 피해자 지원 사업의 기본 대상을 모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 하되 피해자와 유족 등 처한 상황을 고려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당국자는 재단에서 추진할 구체적인 사업 내용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우선적으로 피해자들 지원에 역점을 두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재단에 일본 정부가 출연하는 10억엔 외 우리 정부가 별도로 예산을 지원하는 것은 구체적으로 검토되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2월 28일 이뤄진 한일 합의에서는 우리 정부가 설립하는 재단에 일본 정부가 10억 엔을 출연하고 재단은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 및 마음의 상처 치유 등 다양한 사업 실시하기로 했다.

정부는 상반기 중 재단을 설립하기로 하고 이달 중 준비위원회를 발족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외교부 당국자는 국내에 개별 거주하는 피해자 할머니 29명을 지난달 중순부터 약 2주 동안 직접 만나, 재단 설립 취지와 관련 의견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26명은 재단 사업 참여에 긍정적인 의사를 밝혔고, 본인들을 위한 사업 내용을 희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