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뱀·독충 물린 환자 연간 6천 명…“상처 빨아내지 말아야”
입력 2016.05.10 (12:09) 사회
뱀이나 독충에 물려 응급실을 환자가 연간 6천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와 국립중앙의료원이 응급의료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 5년(2011년~2015년)동안 , 독뱀에 물려 응급실을 찾은 환자는 평균 1,104명으로 나타났다. 또, 거미나 전갈, 지네 등 독충에 물린 환자도 5,381명으로 나타났다. 연 평균 6,485명의 환자가 뱀이나 독충에 물려 병원을 찾는 것이다.

환자는 5월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9월에 가장 많고, 10월에 급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시기에 집중되는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뱀독으로 응급실을 찾은 환자의 53.7%는 입원을 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 가운데 2.5%는 중환자실에 입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50~59살이 23.9%로 가장 많았고, 40~49살이 17%, 60~69살이 16%로 뒤를 이었다.

국립중앙의료원 김선월 선임연구원은 "주로 산나물을 채취하는 계절에 환자가 많이 발생한다"며 "등산 인구가 많고, 산나물 채취를 많이 다니는 연령층에서 환자가 발생하는 추세"라고 분석했다.

중앙응급의료센터 윤순영 응급의학 전문의는 뱀에 물린 경우 다음과 같은 사항을 주의하도록 당부했다.

뱀에게 물린 후, 절대 뱀을 잡으려고 하지 말고 다시 물리지 않도록 안전한 곳으로 몸을 피하고 움직임을 최소화해야 한다.

독을 빼기 위해 물린 곳을 입으로 빨거나 피부를 절개하지 말아야 한다. 입 안에 상처가 있을 경우 2차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

물린 팔·다리는 심장보다 낮게 위치하도록 하고 움직임을 제한하기 위해 부목 등으로 고정하는 것이 좋으며, 중독의 증상이 없어도 119를 이용해 반드시 가까운 병원을 방문해야한다.

물린 팔·다리를 세게 묶거나 얼음을 대는 것도 금기 행동이며, 뱀의 모양이나 색깔 등을 기억해 두는 것이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
  • 뱀·독충 물린 환자 연간 6천 명…“상처 빨아내지 말아야”
    • 입력 2016-05-10 12:09:33
    사회
뱀이나 독충에 물려 응급실을 환자가 연간 6천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와 국립중앙의료원이 응급의료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 5년(2011년~2015년)동안 , 독뱀에 물려 응급실을 찾은 환자는 평균 1,104명으로 나타났다. 또, 거미나 전갈, 지네 등 독충에 물린 환자도 5,381명으로 나타났다. 연 평균 6,485명의 환자가 뱀이나 독충에 물려 병원을 찾는 것이다.

환자는 5월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9월에 가장 많고, 10월에 급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시기에 집중되는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뱀독으로 응급실을 찾은 환자의 53.7%는 입원을 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이 가운데 2.5%는 중환자실에 입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50~59살이 23.9%로 가장 많았고, 40~49살이 17%, 60~69살이 16%로 뒤를 이었다.

국립중앙의료원 김선월 선임연구원은 "주로 산나물을 채취하는 계절에 환자가 많이 발생한다"며 "등산 인구가 많고, 산나물 채취를 많이 다니는 연령층에서 환자가 발생하는 추세"라고 분석했다.

중앙응급의료센터 윤순영 응급의학 전문의는 뱀에 물린 경우 다음과 같은 사항을 주의하도록 당부했다.

뱀에게 물린 후, 절대 뱀을 잡으려고 하지 말고 다시 물리지 않도록 안전한 곳으로 몸을 피하고 움직임을 최소화해야 한다.

독을 빼기 위해 물린 곳을 입으로 빨거나 피부를 절개하지 말아야 한다. 입 안에 상처가 있을 경우 2차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

물린 팔·다리는 심장보다 낮게 위치하도록 하고 움직임을 제한하기 위해 부목 등으로 고정하는 것이 좋으며, 중독의 증상이 없어도 119를 이용해 반드시 가까운 병원을 방문해야한다.

물린 팔·다리를 세게 묶거나 얼음을 대는 것도 금기 행동이며, 뱀의 모양이나 색깔 등을 기억해 두는 것이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