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두산 노경은, 부진 이기지 못하고 은퇴 선언
입력 2016.05.10 (17:06) 수정 2016.05.10 (17:08) 연합뉴스
두산 베어스가 현역 은퇴 의사를 밝힌 투수 노경은(32)의 결정을 받아들여 KBO에 임의탈퇴 공시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두산은 10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SK 와이번스와 방문 경기를 앞두고 이런 사실을 공개했다.

노경은은 올 시즌 선발투수로 시작했으나 부진이 겹치면서 최근 2군으로 내려갔다.

두산 관계자는 "2군으로 내려간 뒤 은퇴하겠다는 입장을 구단에 전했다"며 "두 차례 면담했지만 확고했다. 구단은 수용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지난해 불펜으로 마운드에 올랐던 노경은은 올 시즌을 앞두고 5선발로 낙점됐다.

김태형 감독은 그에게 많은 신뢰를 보냈지만, 노경은은 3경기에 선발 출격해 2패에 평균자책점 11.17로 부진했다.

노경은의 전성기는 2012∼2013년이었다.

2012년에 평균자책점 2위(2.53), 완투 5위(2경기), 완봉 1위(2경기), 승리 5위(12승), 삼진 5위(133개)를 기록한 데 이어 2013년에는 삼진 3위(153개)에 랭크됐다.

하지만 이후 구위가 떨어졌고, 결국 2016시즌 초반 선수 생활을 마감했다.
  • 두산 노경은, 부진 이기지 못하고 은퇴 선언
    • 입력 2016-05-10 17:06:28
    • 수정2016-05-10 17:08:02
    연합뉴스
두산 베어스가 현역 은퇴 의사를 밝힌 투수 노경은(32)의 결정을 받아들여 KBO에 임의탈퇴 공시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두산은 10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SK 와이번스와 방문 경기를 앞두고 이런 사실을 공개했다.

노경은은 올 시즌 선발투수로 시작했으나 부진이 겹치면서 최근 2군으로 내려갔다.

두산 관계자는 "2군으로 내려간 뒤 은퇴하겠다는 입장을 구단에 전했다"며 "두 차례 면담했지만 확고했다. 구단은 수용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지난해 불펜으로 마운드에 올랐던 노경은은 올 시즌을 앞두고 5선발로 낙점됐다.

김태형 감독은 그에게 많은 신뢰를 보냈지만, 노경은은 3경기에 선발 출격해 2패에 평균자책점 11.17로 부진했다.

노경은의 전성기는 2012∼2013년이었다.

2012년에 평균자책점 2위(2.53), 완투 5위(2경기), 완봉 1위(2경기), 승리 5위(12승), 삼진 5위(133개)를 기록한 데 이어 2013년에는 삼진 3위(153개)에 랭크됐다.

하지만 이후 구위가 떨어졌고, 결국 2016시즌 초반 선수 생활을 마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