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해수위 ‘세월호특조위 조사기간 연장’ 두고 여야 줄다리기…결국 ‘파행’
입력 2016.05.10 (18:07) 정치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당이 단독으로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세월호특별법 개정안 등 법안을 처리하려 했지만 새누리당이 불참하면서 회의가 파행됐다.

10일(오늘) 국회 농해수위 위원장과 여야 간사들은 전체회의 전 회동을 통해 안건을 조율했지만,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의 활동기한 연장을 위한 세월호특별법 개정안 상정 여부에 대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야당 의원들은 세월호특조위의 조사기한이 세월호 인양 후 6개월 정도까지로 연장돼야 한다는데 뜻을 모았지만, 새누리당 의원들이 반대했다.

결국 새누리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단독으로 국회 농해수위 전체 회의를 열어 세월호특별법 개정안을 비롯해 237개 안건을 상정, 법안심사소위에 회부했으나 더 이상 논의가 진척되지 않았다.

농해수위는 오는 11일 법안심사소위를 열고 12일에는 전체회의를 열 계획이지만 소위 위원장인 새누리당 안효대 의원이 회의를 개최할지 여부, 새누리당 의원들의 참석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때문에 세월호특별법뿐만 아니라 지난해 국정감사 결과보고서, 국정감사 불출석 증인 고발건과 각종 무쟁점 법안 등 나머지 236개 안건조차 이번 19대 국회 동안 처리가 사실상 어려워졌다.

더불어민주당 신정훈 의원은 "새누리당 탓에 지난해 10월부터 6개월 넘게 회의가 진행되지 않고 있다"며 "청와대와 박근혜 대통령의 가이드라인을 넘지 못하는 나약하고 비겁하고 무능한 모습이 여실히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유성엽 의원은 "지난해 12월부터 4개월 넘게 여당이 상임위를 보이콧하는 해괴한 기현상이 발생했다"며 "자신의 역할과 도리를 방기하면서 회의를 방해하는 새누리당의 이런 행태 때문에 세월호 참사라는 비극적 사건이 일어난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농해수위 새누리당 의원들은 성명을 내고 "야당의 농해수위 단독 개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이는 국회의 합의정신을 파기하고 의회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행위이자 오만함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산적한 농어업 민생법안을 여야 합의 하에 처리할 기회를 상실케 한 모든 책임은 합의정신을 무시하고 단독으로 상임위를 개최한 야당에 있다"고 주장했다.
  • 농해수위 ‘세월호특조위 조사기간 연장’ 두고 여야 줄다리기…결국 ‘파행’
    • 입력 2016-05-10 18:07:38
    정치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당이 단독으로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세월호특별법 개정안 등 법안을 처리하려 했지만 새누리당이 불참하면서 회의가 파행됐다.

10일(오늘) 국회 농해수위 위원장과 여야 간사들은 전체회의 전 회동을 통해 안건을 조율했지만,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의 활동기한 연장을 위한 세월호특별법 개정안 상정 여부에 대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야당 의원들은 세월호특조위의 조사기한이 세월호 인양 후 6개월 정도까지로 연장돼야 한다는데 뜻을 모았지만, 새누리당 의원들이 반대했다.

결국 새누리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이 단독으로 국회 농해수위 전체 회의를 열어 세월호특별법 개정안을 비롯해 237개 안건을 상정, 법안심사소위에 회부했으나 더 이상 논의가 진척되지 않았다.

농해수위는 오는 11일 법안심사소위를 열고 12일에는 전체회의를 열 계획이지만 소위 위원장인 새누리당 안효대 의원이 회의를 개최할지 여부, 새누리당 의원들의 참석 여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때문에 세월호특별법뿐만 아니라 지난해 국정감사 결과보고서, 국정감사 불출석 증인 고발건과 각종 무쟁점 법안 등 나머지 236개 안건조차 이번 19대 국회 동안 처리가 사실상 어려워졌다.

더불어민주당 신정훈 의원은 "새누리당 탓에 지난해 10월부터 6개월 넘게 회의가 진행되지 않고 있다"며 "청와대와 박근혜 대통령의 가이드라인을 넘지 못하는 나약하고 비겁하고 무능한 모습이 여실히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 유성엽 의원은 "지난해 12월부터 4개월 넘게 여당이 상임위를 보이콧하는 해괴한 기현상이 발생했다"며 "자신의 역할과 도리를 방기하면서 회의를 방해하는 새누리당의 이런 행태 때문에 세월호 참사라는 비극적 사건이 일어난 것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농해수위 새누리당 의원들은 성명을 내고 "야당의 농해수위 단독 개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이는 국회의 합의정신을 파기하고 의회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행위이자 오만함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산적한 농어업 민생법안을 여야 합의 하에 처리할 기회를 상실케 한 모든 책임은 합의정신을 무시하고 단독으로 상임위를 개최한 야당에 있다"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