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 외무부 “한반도 문제 관련국 모두 상황 악화 자제해야”
입력 2016.05.13 (01:43) 국제
러시아가 북한의 무수단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시험발사에 대응한 유엔 안보리 언론성명 채택이 지연되고 있는 것과 관련 북한은 물론 한미 양국의 군사활동 자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12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이 지난달 말 무수단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한 유엔 안보리 성명 채택을 러시아가 거부한 이유를 묻는 연합뉴스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러시아는 (지난 3월) 유엔 안보리에서 채택된 대북 제재 결의를 지지하고 있다"고 전제하고 "동시에 러시아는 모든 한반도 문제 참여국들과 관련국들이 역내 상황을 악화시키는 길이 아닌 문제의 정치·외교적 해결 분위기를 조성하는 길로 나아가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자하로바 대변인의 발언은 북한의 무수단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안보리의 언론성명 채택이 지연되는 이유가 성명 내용에 북한은 물론 한국과 미국 측의 군사활동 자제를 촉구하는 내용을 포함시키자는 러시아의 요구 때문이란 주장을 뒷받침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안보리는 북한의 무수단 미사일 시험발사 당일인 지난달 28일 비공식 협의를 개최해 대응에 나섰지만, 당초 추진됐던 언론성명 채택은 2주가 지나도록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 비탈리 추르킨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가 지난 2일 안보리 성명에 한미 양국의 군사활동 자제를 촉구하는 내용을 포함할 것을 제안했다고 언급하면서 러시아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 도발 중단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연계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았다.
  • 러 외무부 “한반도 문제 관련국 모두 상황 악화 자제해야”
    • 입력 2016-05-13 01:43:17
    국제
러시아가 북한의 무수단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시험발사에 대응한 유엔 안보리 언론성명 채택이 지연되고 있는 것과 관련 북한은 물론 한미 양국의 군사활동 자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12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이 지난달 말 무수단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데 대한 유엔 안보리 성명 채택을 러시아가 거부한 이유를 묻는 연합뉴스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러시아는 (지난 3월) 유엔 안보리에서 채택된 대북 제재 결의를 지지하고 있다"고 전제하고 "동시에 러시아는 모든 한반도 문제 참여국들과 관련국들이 역내 상황을 악화시키는 길이 아닌 문제의 정치·외교적 해결 분위기를 조성하는 길로 나아가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자하로바 대변인의 발언은 북한의 무수단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안보리의 언론성명 채택이 지연되는 이유가 성명 내용에 북한은 물론 한국과 미국 측의 군사활동 자제를 촉구하는 내용을 포함시키자는 러시아의 요구 때문이란 주장을 뒷받침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안보리는 북한의 무수단 미사일 시험발사 당일인 지난달 28일 비공식 협의를 개최해 대응에 나섰지만, 당초 추진됐던 언론성명 채택은 2주가 지나도록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 비탈리 추르킨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가 지난 2일 안보리 성명에 한미 양국의 군사활동 자제를 촉구하는 내용을 포함할 것을 제안했다고 언급하면서 러시아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 도발 중단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연계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았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