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우조선 고재호 前사장 상여금 5억 환수 검토
입력 2016.05.13 (10:32) 수정 2016.05.13 (11:00) 경제
대우조선해양이 고재호 전 사장에게 지급한 상여금을 환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최근 재무제표 수정으로 지난 2년간 실적이 대규모 적자로 돌아섬에 따라 상여금 재조정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

대우조선은 고재호 전 사장이 2014년과 2015년 재직 당시 받은 상여금 5억여 원을 돌려받는 방안에 대해 내부 검토에 들어갔다. 고 전 사장은 대우조선의 대규모 해양플랜트 적자와 부실 회계의 책임자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데 퇴직금을 포함해 20여억 원을 받아 논란이 일었다.

과거 대우조선은 2013년에 4천409억 원, 2014년에 4천711억 원의 영업이익을 냈다고 공시했다. 그러나 최근 누락됐던 비용과 손실 충당금 등을 반영하자 2013년과 2014년 실적이 모두 흑자에서 적자로 돌아섰다.
  • 대우조선 고재호 前사장 상여금 5억 환수 검토
    • 입력 2016-05-13 10:32:39
    • 수정2016-05-13 11:00:00
    경제
대우조선해양이 고재호 전 사장에게 지급한 상여금을 환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최근 재무제표 수정으로 지난 2년간 실적이 대규모 적자로 돌아섬에 따라 상여금 재조정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

대우조선은 고재호 전 사장이 2014년과 2015년 재직 당시 받은 상여금 5억여 원을 돌려받는 방안에 대해 내부 검토에 들어갔다. 고 전 사장은 대우조선의 대규모 해양플랜트 적자와 부실 회계의 책임자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데 퇴직금을 포함해 20여억 원을 받아 논란이 일었다.

과거 대우조선은 2013년에 4천409억 원, 2014년에 4천711억 원의 영업이익을 냈다고 공시했다. 그러나 최근 누락됐던 비용과 손실 충당금 등을 반영하자 2013년과 2014년 실적이 모두 흑자에서 적자로 돌아섰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