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남중국해 분쟁서 아랍연맹 22개국 지지도 확보
입력 2016.05.13 (10:51) 국제
중국이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에 관한 국제 재판소의 판결을 앞두고 '우군'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는 가운데 이번에는 아랍연맹 회원국 22개국의 지지를 한꺼번에 확보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카타르 수도 도하에서 오늘 개최된 '중국-아랍 협력포럼' 제7차 장관급 회의에서 "아랍국가들이 중국의 남중국해 문제에 대한 입장을 지지한다"는 내용이 담긴 '도하선언'이 채택됐다고 오늘 보도했다.
참가국들은 선언에서 "아랍국가는 '관련국과의 양자협의 및 지역의 기존 합의에 근거해 우호적 협상·담판을 통해 영토 및 해양권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한다'는 중국의 입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어 "주권국가와 유엔 해양법 협약 체결국이 분쟁 해결방식을 자주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권리를 마땅히 존중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나빌 알아라비 아랍연맹 사무총장은 이날 왕이 중국 외교부장 등과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아랍국가들은 중국이 국가주권과 영토안정을 수호하는 것을 지지한다"면서 "유엔 해양법협약에 관한 중국의 입장도 지지한다"고 말했다.

알아라비 사무총장은 "오늘 통과된 도하선언에 이런 내용이 명확히 들어가 있다"며 "아랍국가와 중국은 서로의 핵심이익에 대해 앞으로도 계속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아랍 협력포럼은 2004년 후진타오 당시 국가주석이 이집트 카이로의 아랍연맹 본부를 방문한 것을 계기로 탄생한 양측간 정례협의체로 중국과 아랍연맹 회원국 22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 중국, 남중국해 분쟁서 아랍연맹 22개국 지지도 확보
    • 입력 2016-05-13 10:51:15
    국제
중국이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에 관한 국제 재판소의 판결을 앞두고 '우군'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는 가운데 이번에는 아랍연맹 회원국 22개국의 지지를 한꺼번에 확보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카타르 수도 도하에서 오늘 개최된 '중국-아랍 협력포럼' 제7차 장관급 회의에서 "아랍국가들이 중국의 남중국해 문제에 대한 입장을 지지한다"는 내용이 담긴 '도하선언'이 채택됐다고 오늘 보도했다.
참가국들은 선언에서 "아랍국가는 '관련국과의 양자협의 및 지역의 기존 합의에 근거해 우호적 협상·담판을 통해 영토 및 해양권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한다'는 중국의 입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어 "주권국가와 유엔 해양법 협약 체결국이 분쟁 해결방식을 자주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권리를 마땅히 존중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나빌 알아라비 아랍연맹 사무총장은 이날 왕이 중국 외교부장 등과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아랍국가들은 중국이 국가주권과 영토안정을 수호하는 것을 지지한다"면서 "유엔 해양법협약에 관한 중국의 입장도 지지한다"고 말했다.

알아라비 사무총장은 "오늘 통과된 도하선언에 이런 내용이 명확히 들어가 있다"며 "아랍국가와 중국은 서로의 핵심이익에 대해 앞으로도 계속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아랍 협력포럼은 2004년 후진타오 당시 국가주석이 이집트 카이로의 아랍연맹 본부를 방문한 것을 계기로 탄생한 양측간 정례협의체로 중국과 아랍연맹 회원국 22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