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15남측위 “20~21일 중국서 남북 해외위원장회의 추진”
입력 2016.05.13 (15:44) 수정 2016.05.13 (15:48) 정치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6.15남측위원회)는 ‘6.15공동위원회 남북해외위원장 회의’를 오는 20~21일 중국 선양에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6.15 남측위 관계자는 오늘(13일) KBS와의 통화에서 "북측의 제안을 받고 다음주 중국에 6명의 대표단이 가기로 했다"며 "어제 통일부에 대북 접촉 신청을 냈다"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인 회의 장소나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으며, 북측과의 간접적인 대화도 원활하지는 않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앞서,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는 4월 21일자 서신을 통해 “6.15민족공동위원회의 앞으로 활동방향과 관련한 문제들을 협의하기 위한 북, 남, 해외 위원장회의를 오는 5월 중순 중국 심양(선양)에서 진행했으면 하는 의견”이라고 제안했다.

이에, 6.15남측위는 보도자료를 통해 "북측의 공동위원장회의 제안을 민간교류 재개의 계기로 보고 이를 긍정적으로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정부는 올초 북한의 핵시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을 이유로 팩스 교환 등 간접적 대북 접촉마저 전면 금지하고 있고, 민간 교류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입장을 밝혀 귀추가 주목된다.
  • 6·15남측위 “20~21일 중국서 남북 해외위원장회의 추진”
    • 입력 2016-05-13 15:44:57
    • 수정2016-05-13 15:48:06
    정치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6.15남측위원회)는 ‘6.15공동위원회 남북해외위원장 회의’를 오는 20~21일 중국 선양에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6.15 남측위 관계자는 오늘(13일) KBS와의 통화에서 "북측의 제안을 받고 다음주 중국에 6명의 대표단이 가기로 했다"며 "어제 통일부에 대북 접촉 신청을 냈다"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인 회의 장소나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으며, 북측과의 간접적인 대화도 원활하지는 않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앞서,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는 4월 21일자 서신을 통해 “6.15민족공동위원회의 앞으로 활동방향과 관련한 문제들을 협의하기 위한 북, 남, 해외 위원장회의를 오는 5월 중순 중국 심양(선양)에서 진행했으면 하는 의견”이라고 제안했다.

이에, 6.15남측위는 보도자료를 통해 "북측의 공동위원장회의 제안을 민간교류 재개의 계기로 보고 이를 긍정적으로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정부는 올초 북한의 핵시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을 이유로 팩스 교환 등 간접적 대북 접촉마저 전면 금지하고 있고, 민간 교류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입장을 밝혀 귀추가 주목된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