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정부, 공립학교에 “성전환 학생 화장실 선택권 보장하라”
입력 2016.05.13 (16:06) 국제
미국 정부가 성전환(트랜스젠더) 학생들이 자신의 성 정체성에 맞는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라는 지시를 미국 내 모든 공립학교에 내릴 예정이라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노스캐롤라이나 주의 성(性) 소수자 차별법 시행을 둘러싸고 촉발돼 미국 전역으로 전선이 확대된 '화장실 전쟁'이 한층 격화할 전망이다.

NYT에 따르면 미 교육부와 법무부는 성전환 학생을 포함한 모든 학생이 차별대우 받지 않도록 하기 위해 학교가 어떤 노력을 해야하는지를 명시한 서한을 13일 각 학구에 전달할 예정이다.

서한에는 "학교는 트랜스젠더 학생에게 성 정체성과 맞지 않는 화장실을 사용하거나 다른 학생들과 달리 개별 시설을 이용하도록 요구해서는 안 된다"고 명시됐다.

이어 "학교는 비록 다른 학생이나 학부모, 지역사회가 이의를 제기한다고 해도 성전환 학생들이 교육 프로그램과 활동에 동등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시는 법적 구속력은 없지만, 어길 경우 정부가 소송을 제기하거나 연방 정부의 지원금을 중단할 수 있다는 것이 명시됐다고 NYT는 설명했다.

존 B. 킹 주니어 교육부 장관은 성명에서 "학교나 대학에서 어떤 학생도 환영받지 못한다는 기분을 느껴서는 안 된다'며 "그들이 누구든, 출신이 어디든 차별과 괴롭힘, 폭력이 없는 환경에서 좋은 교육을 받을 기회가 있다는 것을 젊은이들에게 분명히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미 지난해부터 성소수자 학생들의 화장실 선택권을 보장해왔다는 켄터키 주 루이빌 한 고등학교의 토머스 애벌리 교장은 "전교생 1천350명 중 6명의 트랜스젠더 학생들이 있는데 이후 아무런 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 美정부, 공립학교에 “성전환 학생 화장실 선택권 보장하라”
    • 입력 2016-05-13 16:06:48
    국제
미국 정부가 성전환(트랜스젠더) 학생들이 자신의 성 정체성에 맞는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라는 지시를 미국 내 모든 공립학교에 내릴 예정이라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노스캐롤라이나 주의 성(性) 소수자 차별법 시행을 둘러싸고 촉발돼 미국 전역으로 전선이 확대된 '화장실 전쟁'이 한층 격화할 전망이다.

NYT에 따르면 미 교육부와 법무부는 성전환 학생을 포함한 모든 학생이 차별대우 받지 않도록 하기 위해 학교가 어떤 노력을 해야하는지를 명시한 서한을 13일 각 학구에 전달할 예정이다.

서한에는 "학교는 트랜스젠더 학생에게 성 정체성과 맞지 않는 화장실을 사용하거나 다른 학생들과 달리 개별 시설을 이용하도록 요구해서는 안 된다"고 명시됐다.

이어 "학교는 비록 다른 학생이나 학부모, 지역사회가 이의를 제기한다고 해도 성전환 학생들이 교육 프로그램과 활동에 동등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시는 법적 구속력은 없지만, 어길 경우 정부가 소송을 제기하거나 연방 정부의 지원금을 중단할 수 있다는 것이 명시됐다고 NYT는 설명했다.

존 B. 킹 주니어 교육부 장관은 성명에서 "학교나 대학에서 어떤 학생도 환영받지 못한다는 기분을 느껴서는 안 된다'며 "그들이 누구든, 출신이 어디든 차별과 괴롭힘, 폭력이 없는 환경에서 좋은 교육을 받을 기회가 있다는 것을 젊은이들에게 분명히 알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미 지난해부터 성소수자 학생들의 화장실 선택권을 보장해왔다는 켄터키 주 루이빌 한 고등학교의 토머스 애벌리 교장은 "전교생 1천350명 중 6명의 트랜스젠더 학생들이 있는데 이후 아무런 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