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스파리니, 1순위로 대한항공행
입력 2016.05.13 (17:11) 남자프로배구
한국 프로배구 무대에 다시 도전장을 던진 밋차 가스파리니(32·슬로베니아)가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 1순위로 대한항공 유니폼을 입는다.

가스파리니는 오늘(13일) 인천 하버파크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6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 프로배구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1순위로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의 낙점을 받았다.

가스파리니는 2012-2013시즌 V리그에서 현대캐피탈의 외국인 선수로 활약했다. 그뒤 유럽에 진출해 이탈리아 세리에 A에서 2시즌 연속 서브왕에 오르며 활약했다. 슬로베니아 국가대표 주 공격수인 가스파리니는 2015 유럽선수권대회에서 슬로베니아를 준우승으로 이끌며 대이변의 주역이 되기도 했다.

대한항공에 이어 2순위 지명권을 잡은 KB손해보험은 아르투르 우드리스(26·벨라루스)를 선택했다. 신장이 210㎝로 이번 트라이아웃에 참가한 24명의 선수 중 최장신인 우드리스는 연습경기에서 큰 키에도 경쾌한 움직임을 보여주며 1순위를 다툴 것으로 예상됐다.

3순위 지명권을 뽑은 한국전력은 가스파리니와 마찬가지로 한국 무대에서 뛴 경험이 있는 아르파드 바로티(25·헝가리)를 지명했다. 바로티는 2013-2014시즌 러시앤캐시 소속으로 활약하며 한국 무대 검증을 마쳤다.

4순위 삼성화재는 타이스 덜 호스트(25·네덜란드)를 뽑았다. 5순위 지명권을 얻는 데 그친 우리카드는 키는 196.5㎝로 작은 편이지만 점프력과 파워가 뛰어난 크리스티안 파다르(20·헝가리)를 선택했다.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희비가 갈렸던 현대캐피탈과 OK저축은행이 각각 6순위, 7순위 지명권을 잡았다. 현대캐피탈은 툰 밴 랜크벨트(22·캐나다), OK저축은행은 롤란도 세페다(27·쿠바)를 호명했다.

외국인 선수 연봉은 30만 달러(약 3억7천만원)로 각 구단은 옵션으로 챔피언결정전 우승 3만 달러, 정규리그 우승 2만 달러, 플레이오프 진출 1만 달러, 출전 승리수당 1천 달러를 줄 수 있다.
  • 가스파리니, 1순위로 대한항공행
    • 입력 2016-05-13 17:11:25
    남자프로배구
한국 프로배구 무대에 다시 도전장을 던진 밋차 가스파리니(32·슬로베니아)가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 1순위로 대한항공 유니폼을 입는다.

가스파리니는 오늘(13일) 인천 하버파크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6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 프로배구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1순위로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의 낙점을 받았다.

가스파리니는 2012-2013시즌 V리그에서 현대캐피탈의 외국인 선수로 활약했다. 그뒤 유럽에 진출해 이탈리아 세리에 A에서 2시즌 연속 서브왕에 오르며 활약했다. 슬로베니아 국가대표 주 공격수인 가스파리니는 2015 유럽선수권대회에서 슬로베니아를 준우승으로 이끌며 대이변의 주역이 되기도 했다.

대한항공에 이어 2순위 지명권을 잡은 KB손해보험은 아르투르 우드리스(26·벨라루스)를 선택했다. 신장이 210㎝로 이번 트라이아웃에 참가한 24명의 선수 중 최장신인 우드리스는 연습경기에서 큰 키에도 경쾌한 움직임을 보여주며 1순위를 다툴 것으로 예상됐다.

3순위 지명권을 뽑은 한국전력은 가스파리니와 마찬가지로 한국 무대에서 뛴 경험이 있는 아르파드 바로티(25·헝가리)를 지명했다. 바로티는 2013-2014시즌 러시앤캐시 소속으로 활약하며 한국 무대 검증을 마쳤다.

4순위 삼성화재는 타이스 덜 호스트(25·네덜란드)를 뽑았다. 5순위 지명권을 얻는 데 그친 우리카드는 키는 196.5㎝로 작은 편이지만 점프력과 파워가 뛰어난 크리스티안 파다르(20·헝가리)를 선택했다.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희비가 갈렸던 현대캐피탈과 OK저축은행이 각각 6순위, 7순위 지명권을 잡았다. 현대캐피탈은 툰 밴 랜크벨트(22·캐나다), OK저축은행은 롤란도 세페다(27·쿠바)를 호명했다.

외국인 선수 연봉은 30만 달러(약 3억7천만원)로 각 구단은 옵션으로 챔피언결정전 우승 3만 달러, 정규리그 우승 2만 달러, 플레이오프 진출 1만 달러, 출전 승리수당 1천 달러를 줄 수 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