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라크 북부 카페서 기관총 공격으로 13명 사망
입력 2016.05.13 (17:41) 국제
현지 시각으로 13일 새벽 이라크 북부 발라드의 한 카페에서 무장괴한 3명이 총기와 자살폭탄 공격을 저질러 최소 13명이 숨지고 25명이 다쳤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다.

이라크 당국에 따르면 기관총으로 무장한 괴한들이 카페에 들이닥쳐 젊은이들에게 마구 총을 쏘고, 경찰이 출동하자 이 중 2명이 자살폭탄 조끼를 폭파시켰다.

범행이 일어난 발라드는 수도 바그다드에서 북쪽으로 80㎞ 떨어진 곳으로 주로 시아파 신자들이 거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라크는 전날에도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연쇄 폭탄테러로 수도 바그다드에서 최소 80여 명이 숨졌다.
  • 이라크 북부 카페서 기관총 공격으로 13명 사망
    • 입력 2016-05-13 17:41:51
    국제
현지 시각으로 13일 새벽 이라크 북부 발라드의 한 카페에서 무장괴한 3명이 총기와 자살폭탄 공격을 저질러 최소 13명이 숨지고 25명이 다쳤다고 현지 경찰이 밝혔다.

이라크 당국에 따르면 기관총으로 무장한 괴한들이 카페에 들이닥쳐 젊은이들에게 마구 총을 쏘고, 경찰이 출동하자 이 중 2명이 자살폭탄 조끼를 폭파시켰다.

범행이 일어난 발라드는 수도 바그다드에서 북쪽으로 80㎞ 떨어진 곳으로 주로 시아파 신자들이 거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라크는 전날에도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연쇄 폭탄테러로 수도 바그다드에서 최소 80여 명이 숨졌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