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값싼 중국산에 떠밀려 일본 1·4위 철강회사 합병
입력 2016.05.13 (20:15) 국제
일본의 최대 철강회사 신일철주금과 4위 업체 닛신제강이 글로벌 과잉생산으로 인한 어려움 속에 합병을 택했다.

신일철주금은 닛신의 지분을 51%로 늘리기로 합의했다고 양사가 13일 발표했다. 신일철주금의 닛신 보유 지분은 현재 8.3%다. 양사는 성명에서 "중국의 과잉생산 때문에 사업환경이 급속도로 나빠졌다"고 합병 이유를 설명했다.

세계 철강사 가운데 2위 규모인 신일철주금은 시가총액이 2조1천억엔(약 22조6천억원)이고 닛신제강의 시가총액은 1천595억엔(약 1조7천억원)이다. 이들 회사는 중국의 성장 둔화로 약 1억t의 철강 제품이 과잉공급되고 있다고 말했다.

신일철주금과 닛신제강의 합병으로 일본에는 철광석과 점결탄을 원재료로 사용하는 고로(용광로) 철강 메이커는 JFE와 고베제강를 포함해 3개사가 됐다. 2000년 6개사에서 절반으로 줄게 된 것이다. 신일철주금도 2012년 아시아 라이벌 업체들과의 경쟁 격화 속에 신일본제철과 스미모토금속의 합병으로 탄생했다.
  • 값싼 중국산에 떠밀려 일본 1·4위 철강회사 합병
    • 입력 2016-05-13 20:15:06
    국제
일본의 최대 철강회사 신일철주금과 4위 업체 닛신제강이 글로벌 과잉생산으로 인한 어려움 속에 합병을 택했다.

신일철주금은 닛신의 지분을 51%로 늘리기로 합의했다고 양사가 13일 발표했다. 신일철주금의 닛신 보유 지분은 현재 8.3%다. 양사는 성명에서 "중국의 과잉생산 때문에 사업환경이 급속도로 나빠졌다"고 합병 이유를 설명했다.

세계 철강사 가운데 2위 규모인 신일철주금은 시가총액이 2조1천억엔(약 22조6천억원)이고 닛신제강의 시가총액은 1천595억엔(약 1조7천억원)이다. 이들 회사는 중국의 성장 둔화로 약 1억t의 철강 제품이 과잉공급되고 있다고 말했다.

신일철주금과 닛신제강의 합병으로 일본에는 철광석과 점결탄을 원재료로 사용하는 고로(용광로) 철강 메이커는 JFE와 고베제강를 포함해 3개사가 됐다. 2000년 6개사에서 절반으로 줄게 된 것이다. 신일철주금도 2012년 아시아 라이벌 업체들과의 경쟁 격화 속에 신일본제철과 스미모토금속의 합병으로 탄생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