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정부, 올림픽유치 ‘검은돈’ 의혹 부정…“업무계약 대가”
입력 2016.05.13 (20:17) 국제
일본이 2020년 도쿄올림픽을 유치하기 위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측에 부정한 돈을 건넸다는 의혹에 관해 일본 정부는 '업무계약에 따른 대가를 지급한 것'이라고 13일 주장했다.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관방 부(副)장관은 도쿄올림픽 유치 결정 전후로 일본 계좌에서 IOC 위원 측에 거액이 송금됐다는 발표에 대해 "정식 업무위탁에 따라 대가로서 지급한 것"이라고 이날 기자회견에서 말했다.

그는 올림픽 유치 계획 수립, 프레젠테이션 지도, 국제 섭외 자문, 로비 활동, 정보 분석 등과 관련해 여러 회사와 업무위탁 계약이나 컨설팅 계약을 했고 이에 따라 돈을 지급한 것이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당시 올림픽 유치위원회 이사장을 지냈던 다케다 쓰네카즈(竹田恒和) 일본올림픽위원회(JOC) 회장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정식 업무계약에 따른 대가"라며 "어떠한 의혹을 받을만한 지급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프랑스 검찰 당국은 일본의 은행계좌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던 라민 디악 전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회장 아들과 관련 있는 싱가포르 회사 계좌로 약 280만 싱가포르 달러(약 23억8천62만원)가 송금된 것을 파악했다고 현지시각 12일 성명을 발표했다.

프랑스 검찰은 도쿄올림픽 유치 과정과 관련해 부정 의혹을 수사 중이다.
  • 日정부, 올림픽유치 ‘검은돈’ 의혹 부정…“업무계약 대가”
    • 입력 2016-05-13 20:17:35
    국제
일본이 2020년 도쿄올림픽을 유치하기 위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측에 부정한 돈을 건넸다는 의혹에 관해 일본 정부는 '업무계약에 따른 대가를 지급한 것'이라고 13일 주장했다.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관방 부(副)장관은 도쿄올림픽 유치 결정 전후로 일본 계좌에서 IOC 위원 측에 거액이 송금됐다는 발표에 대해 "정식 업무위탁에 따라 대가로서 지급한 것"이라고 이날 기자회견에서 말했다.

그는 올림픽 유치 계획 수립, 프레젠테이션 지도, 국제 섭외 자문, 로비 활동, 정보 분석 등과 관련해 여러 회사와 업무위탁 계약이나 컨설팅 계약을 했고 이에 따라 돈을 지급한 것이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당시 올림픽 유치위원회 이사장을 지냈던 다케다 쓰네카즈(竹田恒和) 일본올림픽위원회(JOC) 회장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정식 업무계약에 따른 대가"라며 "어떠한 의혹을 받을만한 지급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프랑스 검찰 당국은 일본의 은행계좌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던 라민 디악 전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회장 아들과 관련 있는 싱가포르 회사 계좌로 약 280만 싱가포르 달러(약 23억8천62만원)가 송금된 것을 파악했다고 현지시각 12일 성명을 발표했다.

프랑스 검찰은 도쿄올림픽 유치 과정과 관련해 부정 의혹을 수사 중이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