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미선, 양궁 월드컵 3관왕…한국, 리커브서 금메달 4개
입력 2016.05.16 (08:07) 수정 2016.05.16 (09:06) 연합뉴스
여자 양궁 세계랭킹 1위 최미선(광주여대)이 세계양궁연맹(WA) 월드컵 2차 대회에서 자신의 국제대회 첫 3관왕에 올랐다.

8월 리우 올림픽 전 종목 석권을 노리는 한국은 올림픽 대표팀 선발 후 처음 출전한 국제대회에서 리커브 5개 종목 중 여자 개인, 남녀 단체전, 혼성팀전 등 4개 종목을 석권하며 컴파운드 종목에 출전하지 않고도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최미선은 16일(한국시간) 콜롬비아 메데진에서 끝난 2016 현대 양궁월드컵 2차 대회 마지막 날 리커브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우자신(중국)을 6-0으로 깔끔하게 이겼다.

최미선은 8강전에서 2012년 런던 올림픽 2관왕 기보배(광주시청)를 슛오프 접전 끝에 이기고 올라온 우자신에게 한 세트도 내주지 않고 1위를 확정했다.

최미선과 기보배, 장혜진(LH)이 출전한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는 중국을 상대로 한 세트도 내주지 않고 6-0으로 꺾고 우승, 한국의 올림픽 여자 단체전 8연패를 향한 시동을 걸었다.

최미선은 김우진(청주시청)과 짝을 이뤄 출전한 혼성팀전 결승에서도 일본을 5-1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며 3관왕을 이뤘다.

김우진과 구본찬(현대제철), 이승윤(코오롱엑스텐보이즈)으로 구성된 남자 대표팀은 남자 단체전 결승에서 멕시코를 6-0으로 꺾었다.

남자 단체전과 혼성팀전에서 1위를 차지한 김우진은 2관왕에 올랐고, 구본찬은 남자 개인전에서 동메달을 추가했다.

이번 대회 리커브 종목에만 출전한 한국은 금메달 4개, 동메달 1개로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대한양궁협회는 "한국이 금메달 4개를 획득, 금메달 수에서 컴파운드 종목에도 출전한 콜롬비아(3개)에 앞섰다"면서 "메달 총 숫자에서는 미국(금 2개, 은 3개), 이탈리아(금 1개, 은 2개, 동 2개)와 같지만, 금메달 수가 더 많아 종합우승이다"고 말했다.

최미선은 WA 홈페이지에 올라온 인터뷰에서 "단체전 결승에서 처음에 너무 긴장돼 제대로 조준하기 어려웠다"고 털어놨고 장혜진은 "리우 올림픽을 앞두고 한국에서 한 훈련들이 확실히 효과가 있었고 금메달을 따서 기분 좋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승윤은 "올림픽 주목표인 단체전 금메달을 위해 가장 열심히 하고 있다"면서 "개인전을 위해서도 노력하면 더 많은 메달을 딸 수 있을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국은 올림픽 개최지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와 시차가 2시간밖에 나지 않는 콜롬비아 메데진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서 선전하며 더욱 자신감을 얻게 됐다.
  • 최미선, 양궁 월드컵 3관왕…한국, 리커브서 금메달 4개
    • 입력 2016-05-16 08:07:23
    • 수정2016-05-16 09:06:01
    연합뉴스
여자 양궁 세계랭킹 1위 최미선(광주여대)이 세계양궁연맹(WA) 월드컵 2차 대회에서 자신의 국제대회 첫 3관왕에 올랐다.

8월 리우 올림픽 전 종목 석권을 노리는 한국은 올림픽 대표팀 선발 후 처음 출전한 국제대회에서 리커브 5개 종목 중 여자 개인, 남녀 단체전, 혼성팀전 등 4개 종목을 석권하며 컴파운드 종목에 출전하지 않고도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최미선은 16일(한국시간) 콜롬비아 메데진에서 끝난 2016 현대 양궁월드컵 2차 대회 마지막 날 리커브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우자신(중국)을 6-0으로 깔끔하게 이겼다.

최미선은 8강전에서 2012년 런던 올림픽 2관왕 기보배(광주시청)를 슛오프 접전 끝에 이기고 올라온 우자신에게 한 세트도 내주지 않고 1위를 확정했다.

최미선과 기보배, 장혜진(LH)이 출전한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는 중국을 상대로 한 세트도 내주지 않고 6-0으로 꺾고 우승, 한국의 올림픽 여자 단체전 8연패를 향한 시동을 걸었다.

최미선은 김우진(청주시청)과 짝을 이뤄 출전한 혼성팀전 결승에서도 일본을 5-1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며 3관왕을 이뤘다.

김우진과 구본찬(현대제철), 이승윤(코오롱엑스텐보이즈)으로 구성된 남자 대표팀은 남자 단체전 결승에서 멕시코를 6-0으로 꺾었다.

남자 단체전과 혼성팀전에서 1위를 차지한 김우진은 2관왕에 올랐고, 구본찬은 남자 개인전에서 동메달을 추가했다.

이번 대회 리커브 종목에만 출전한 한국은 금메달 4개, 동메달 1개로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대한양궁협회는 "한국이 금메달 4개를 획득, 금메달 수에서 컴파운드 종목에도 출전한 콜롬비아(3개)에 앞섰다"면서 "메달 총 숫자에서는 미국(금 2개, 은 3개), 이탈리아(금 1개, 은 2개, 동 2개)와 같지만, 금메달 수가 더 많아 종합우승이다"고 말했다.

최미선은 WA 홈페이지에 올라온 인터뷰에서 "단체전 결승에서 처음에 너무 긴장돼 제대로 조준하기 어려웠다"고 털어놨고 장혜진은 "리우 올림픽을 앞두고 한국에서 한 훈련들이 확실히 효과가 있었고 금메달을 따서 기분 좋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승윤은 "올림픽 주목표인 단체전 금메달을 위해 가장 열심히 하고 있다"면서 "개인전을 위해서도 노력하면 더 많은 메달을 딸 수 있을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국은 올림픽 개최지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와 시차가 2시간밖에 나지 않는 콜롬비아 메데진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서 선전하며 더욱 자신감을 얻게 됐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