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불가” 보훈처 결정에 반발 잇따라
입력 2016.05.16 (10:53) 사회
국가보훈처가 16일 올해도 5·18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의 기념곡 지정과 제창을 거부한 데 대해 5·18 단체들이 반발하고 있다.

5·18 재단 김양래 상임이사는 "정부가 '임을 위한 행진곡'이 북한과 관련이 있다는 허위 주장을 받아들여 사안을 찬반 논란으로 몰아 이런 결정을 했다"고 반발했다. 김 이사는 또,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반대하는 보수 단체의 현수막이 5·18 묘역에 걸리고, 5·18 행사에 참석하려는 독일 교포가 입국 저지를 당하는 등 일련의 흐름을 지켜보며 이번 결정을 예상했다"고 밝혔다.

김후식 5·18부상자회장은 "'국론분열을 일으키지 않는 방법을 찾겠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지난 13일 3당 원내대표 회담 당시 발언은 처음부터 제창하지 않겠다는 말과 같았다"며 "민주주의 국가에서 민주열사 정신을 기리는 노래를 부르는 것이 어떻게 국론을 분열시키는 일이냐"고 지적했다. 이어 "박 대통령이 진정 이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가 있었다면 '국론분열 우려'라는 말도 안 되는 이유로 6년째 수장 직을 연임하며 행진곡 제창을 막아온 박승춘 보훈처장부터 경질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의 제창 불가 방침에 따라 제36주년 5·18 민중항쟁 기념행사위원회는 이날 오후 회의를 열어 정부에 대한 항의와 올해 기념식을 어떻게 치를지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보훈처는 이날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찬·반 논란이 해소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올해 기념식에서도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배제했으며 원하는 참석자는 합창단이 공연할 때 따라 부를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불가” 보훈처 결정에 반발 잇따라
    • 입력 2016-05-16 10:53:50
    사회
국가보훈처가 16일 올해도 5·18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의 기념곡 지정과 제창을 거부한 데 대해 5·18 단체들이 반발하고 있다.

5·18 재단 김양래 상임이사는 "정부가 '임을 위한 행진곡'이 북한과 관련이 있다는 허위 주장을 받아들여 사안을 찬반 논란으로 몰아 이런 결정을 했다"고 반발했다. 김 이사는 또,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반대하는 보수 단체의 현수막이 5·18 묘역에 걸리고, 5·18 행사에 참석하려는 독일 교포가 입국 저지를 당하는 등 일련의 흐름을 지켜보며 이번 결정을 예상했다"고 밝혔다.

김후식 5·18부상자회장은 "'국론분열을 일으키지 않는 방법을 찾겠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지난 13일 3당 원내대표 회담 당시 발언은 처음부터 제창하지 않겠다는 말과 같았다"며 "민주주의 국가에서 민주열사 정신을 기리는 노래를 부르는 것이 어떻게 국론을 분열시키는 일이냐"고 지적했다. 이어 "박 대통령이 진정 이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가 있었다면 '국론분열 우려'라는 말도 안 되는 이유로 6년째 수장 직을 연임하며 행진곡 제창을 막아온 박승춘 보훈처장부터 경질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의 제창 불가 방침에 따라 제36주년 5·18 민중항쟁 기념행사위원회는 이날 오후 회의를 열어 정부에 대한 항의와 올해 기념식을 어떻게 치를지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보훈처는 이날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찬·반 논란이 해소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올해 기념식에서도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배제했으며 원하는 참석자는 합창단이 공연할 때 따라 부를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