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텍사스-토론토 벤치 클리어링…주먹다짐 끝에 8명 퇴장
입력 2016.05.16 (11:28) 수정 2016.05.16 (11:37)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경기에서 볼썽사나운 벤치클리어링이 발생했다.

16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 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 토론토 블루제이스 경기에서다.

토론토의 호세 바티스타가 6-7로 뒤진 8회초 타석 때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한 것이 발단이었다.

바티스타는 작년 텍사스와 벌인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 5차전에서 결승 스리런을 치고 잠시 투수를 바라보더니 배트를 거칠게 던져 큰 논란을 빚은 선수다.

바티스타는 후속타자 저스틴 스목의 유격수 땅볼 때 2루에서 병살 플레이를 펼치려는 러그너드 오도어를 거친 태클로 그대로 받아버렸다.

오도어가 크게 다칠 수도 있는 아찔한 장면이 연출됐다.

화가 난 오도어는 바티스타의 가슴팍을 밀친 뒤 주먹을 날렸고, 양 팀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뛰어들면서 난투극으로 이어졌다.

경기는 10분 넘게 지연됐다. 두 선수는 퇴장당했다.

토론토가 8회말 프린스 필더에게 보복구를 던지면서 다시 한 번 벤치클리어링이 일어났지만, 필더가 크게 반응하지 않으면서 충돌 없이 일단락됐다.

이날 퇴장 명령을 받은 선수와 코치는 8명에 달한다.

벤치클리어링에 가담한 선수들에게는 징계가 내려질 것으로 보인다.
  • 텍사스-토론토 벤치 클리어링…주먹다짐 끝에 8명 퇴장
    • 입력 2016-05-16 11:28:26
    • 수정2016-05-16 11:37:33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경기에서 볼썽사나운 벤치클리어링이 발생했다.

16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 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 토론토 블루제이스 경기에서다.

토론토의 호세 바티스타가 6-7로 뒤진 8회초 타석 때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한 것이 발단이었다.

바티스타는 작년 텍사스와 벌인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 5차전에서 결승 스리런을 치고 잠시 투수를 바라보더니 배트를 거칠게 던져 큰 논란을 빚은 선수다.

바티스타는 후속타자 저스틴 스목의 유격수 땅볼 때 2루에서 병살 플레이를 펼치려는 러그너드 오도어를 거친 태클로 그대로 받아버렸다.

오도어가 크게 다칠 수도 있는 아찔한 장면이 연출됐다.

화가 난 오도어는 바티스타의 가슴팍을 밀친 뒤 주먹을 날렸고, 양 팀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뛰어들면서 난투극으로 이어졌다.

경기는 10분 넘게 지연됐다. 두 선수는 퇴장당했다.

토론토가 8회말 프린스 필더에게 보복구를 던지면서 다시 한 번 벤치클리어링이 일어났지만, 필더가 크게 반응하지 않으면서 충돌 없이 일단락됐다.

이날 퇴장 명령을 받은 선수와 코치는 8명에 달한다.

벤치클리어링에 가담한 선수들에게는 징계가 내려질 것으로 보인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