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클린턴 “당선되면 남편에게 경제 부활 맡길 것”
입력 2016.05.16 (16:14) 수정 2016.05.16 (16:24) 국제
사실상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자신이 집권하면 남편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에게 미국 경제 부활의 책임을 맡기겠다고 밝혔다.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 등은 클린턴 전 장관이 이날 켄터키주 루이빌에서 지지자들과 만나 경제정책 구상을 설명하는 자리에서 "내 남편에게 경제 부활의 책임을 맡길 것"이라며 "그는 어떻게 해야할 지 방법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클린턴은 특히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석탄 생산 지역과 도심 지역을 비롯한 미국 내 소외지역을 되살리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클린턴은 빌 클린턴 전 대통령 재임 시기에 일자리와 중산층의 가계 소득이 늘어났다고 강조하면서 당시의 정책을 하나의 경제 관리 모델로 생각하고 있다는 점을 지속해서 밝혀왔다. 그는 또 클린턴 전 대통령이 은퇴 생활을 '청산'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클린턴은 이날도 "남편이 대통령이었을 때 국민 모두의 수입이 늘었다"고 강조했다.

워싱턴포스트는 클린턴 전 장관이 언급한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역할은 경제적으로 열악한 지역에서 '경제 특사'로 활동하는 것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 클린턴 “당선되면 남편에게 경제 부활 맡길 것”
    • 입력 2016-05-16 16:14:18
    • 수정2016-05-16 16:24:52
    국제
사실상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자신이 집권하면 남편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에게 미국 경제 부활의 책임을 맡기겠다고 밝혔다.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 등은 클린턴 전 장관이 이날 켄터키주 루이빌에서 지지자들과 만나 경제정책 구상을 설명하는 자리에서 "내 남편에게 경제 부활의 책임을 맡길 것"이라며 "그는 어떻게 해야할 지 방법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클린턴은 특히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석탄 생산 지역과 도심 지역을 비롯한 미국 내 소외지역을 되살리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클린턴은 빌 클린턴 전 대통령 재임 시기에 일자리와 중산층의 가계 소득이 늘어났다고 강조하면서 당시의 정책을 하나의 경제 관리 모델로 생각하고 있다는 점을 지속해서 밝혀왔다. 그는 또 클린턴 전 대통령이 은퇴 생활을 '청산'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클린턴은 이날도 "남편이 대통령이었을 때 국민 모두의 수입이 늘었다"고 강조했다.

워싱턴포스트는 클린턴 전 장관이 언급한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역할은 경제적으로 열악한 지역에서 '경제 특사'로 활동하는 것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