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바마, 히로시마 방문 때 피폭 피해자 면담 안 할 듯”
입력 2016.05.16 (17:01) 국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오는 27일 원자폭탄 투하 지역인 일본 히로시마를 방문하더라도 피폭 피해자들을 면담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16일 마이니치신문이 전했다.

신문은 미 정부 당국자가 오바마 대통령의 피해자 면담 여부에 대해 "최종 일정은 결정되지 않았지만 시간의 제약이 있어서 면담은 어려울 것"이라고 언급했다며 이같이 전망했다.

이는 미국 내에서는 아직 원폭투하가 2차대전의 조기 종식에 기여했다며 이를 지지하는 의견이 강하기 때문이다.

오바마 대통령이 원폭 피해자를 직접 면담할 경우 원폭 투하에 대한 사과로 비쳐질 수 있다는 점을 미국 측이 우려한다는 것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에 현 이세시마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폐막일인 27일 오후 히로시마로 이동해 수 시간 동안 머물 예정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을 방문해 핵확산 방지 및 미일 동맹의 중요성 등을 담은 메시지를 짧게 발표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 “오바마, 히로시마 방문 때 피폭 피해자 면담 안 할 듯”
    • 입력 2016-05-16 17:01:43
    국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오는 27일 원자폭탄 투하 지역인 일본 히로시마를 방문하더라도 피폭 피해자들을 면담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16일 마이니치신문이 전했다.

신문은 미 정부 당국자가 오바마 대통령의 피해자 면담 여부에 대해 "최종 일정은 결정되지 않았지만 시간의 제약이 있어서 면담은 어려울 것"이라고 언급했다며 이같이 전망했다.

이는 미국 내에서는 아직 원폭투하가 2차대전의 조기 종식에 기여했다며 이를 지지하는 의견이 강하기 때문이다.

오바마 대통령이 원폭 피해자를 직접 면담할 경우 원폭 투하에 대한 사과로 비쳐질 수 있다는 점을 미국 측이 우려한다는 것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에 현 이세시마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폐막일인 27일 오후 히로시마로 이동해 수 시간 동안 머물 예정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을 방문해 핵확산 방지 및 미일 동맹의 중요성 등을 담은 메시지를 짧게 발표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