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누리 친박계 “비상대책위·혁신위 인선 원점 재검토해야”
입력 2016.05.16 (17:45) 정치
새누리당에서 친박계로 분류되는 초·재선 당선자 20명이 "비상대책위와 혁신위원장 인선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라"고 요구했다.

김태흠·이장우 의원 등은 16일(오늘) 오후 국회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이번 인선의) 내용은 급조됐고, 절차는 하자를 안고 있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며 '우물 안 개구리식' 인선이라고 비판했다. 비상대책위원 10명 가운데 김영우·이혜훈 등 비박계가 대거 진출한데다 혁신위원장에 '비박계 강성'인 3선 김용태 의원이 선임된 것을 두고 사실상 친박계가 배제됐다며 강하게 반발하는 것으로 보인다.

성명에는 김기선·김선동·김진태·김태흠·박대출·박덕흠·박맹우·윤영석·윤재옥·이완영·이우현·이장우·이채익·이헌승·함진규·홍철호 등 재선 당선인 16명과 김석기·박완수·이만희·최교일 등 초선 당선인 4명이 이름을 올렸다. 대부분 친박계로 분류되는 인사들이다.

이들은 "유능한 분을 삼고초려라도 해서 모셔와 혁신을 주도해야 한다"며 정진석 원내대표가 비상대책위원장을 겸임하는 데 반대했다. 성명서를 발표한 김태흠 의원은 기자들에게 "계파 갈등의 부정적 인식을 씻을 수 있는 중립적인 외부 인사가 위원장을 맡는 게 적절하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 새누리 친박계 “비상대책위·혁신위 인선 원점 재검토해야”
    • 입력 2016-05-16 17:45:40
    정치
새누리당에서 친박계로 분류되는 초·재선 당선자 20명이 "비상대책위와 혁신위원장 인선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라"고 요구했다.

김태흠·이장우 의원 등은 16일(오늘) 오후 국회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이번 인선의) 내용은 급조됐고, 절차는 하자를 안고 있다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며 '우물 안 개구리식' 인선이라고 비판했다. 비상대책위원 10명 가운데 김영우·이혜훈 등 비박계가 대거 진출한데다 혁신위원장에 '비박계 강성'인 3선 김용태 의원이 선임된 것을 두고 사실상 친박계가 배제됐다며 강하게 반발하는 것으로 보인다.

성명에는 김기선·김선동·김진태·김태흠·박대출·박덕흠·박맹우·윤영석·윤재옥·이완영·이우현·이장우·이채익·이헌승·함진규·홍철호 등 재선 당선인 16명과 김석기·박완수·이만희·최교일 등 초선 당선인 4명이 이름을 올렸다. 대부분 친박계로 분류되는 인사들이다.

이들은 "유능한 분을 삼고초려라도 해서 모셔와 혁신을 주도해야 한다"며 정진석 원내대표가 비상대책위원장을 겸임하는 데 반대했다. 성명서를 발표한 김태흠 의원은 기자들에게 "계파 갈등의 부정적 인식을 씻을 수 있는 중립적인 외부 인사가 위원장을 맡는 게 적절하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