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 “정부에 재고 요청”…야 “보훈처장 해임안 추진”
입력 2016.05.16 (19:01) 수정 2016.05.16 (20:0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의 이번 결정에 정치권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새누리당은 정부에 재고해달라고 요청했고, 야당 지도부는 국가보훈처장의 해임촉구결의안을 공동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세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보훈처의 결정에 대해 납득하기 어렵다며 유감을 표명하며 재고를 요청했습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국론 분열을 막는 차원에서 좋은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며, 아직 행사까지 이틀이 남은 만큼 결정을 재고해달라고 거듭 요청했습니다.

정 원내대표는 그러나 야당이 요구하는 보훈처장 해임촉구 결의안엔 동참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은 부르기 싫은 사람한테 제창을 강요하는 건 인권침해라며 당 지도부와 다른 입장을 밝혔습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보훈처의 결정에 강력 반발하며, 박승춘 보훈처장 해임촉구결의안을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더민주 우상호 원내대표는 기념식장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이 제창되지 않는다면 정권에 협조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다며 20대 국회에서 해임촉구결의안을 채택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대통령이 지시한 것이 맞는지, 아니면 보훈처장이 거부한 것인지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협치와 소통을 강조한 청와대 회동 합의문을 찢어버린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 뜻을 저버린 결정이라며 보훈처장의 해임촉구결의안을 공동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 여 “정부에 재고 요청”…야 “보훈처장 해임안 추진”
    • 입력 2016-05-16 19:03:36
    • 수정2016-05-16 20:04:17
    뉴스 7
<앵커 멘트>

정부의 이번 결정에 정치권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새누리당은 정부에 재고해달라고 요청했고, 야당 지도부는 국가보훈처장의 해임촉구결의안을 공동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세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보훈처의 결정에 대해 납득하기 어렵다며 유감을 표명하며 재고를 요청했습니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국론 분열을 막는 차원에서 좋은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며, 아직 행사까지 이틀이 남은 만큼 결정을 재고해달라고 거듭 요청했습니다.

정 원내대표는 그러나 야당이 요구하는 보훈처장 해임촉구 결의안엔 동참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은 부르기 싫은 사람한테 제창을 강요하는 건 인권침해라며 당 지도부와 다른 입장을 밝혔습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보훈처의 결정에 강력 반발하며, 박승춘 보훈처장 해임촉구결의안을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더민주 우상호 원내대표는 기념식장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이 제창되지 않는다면 정권에 협조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다며 20대 국회에서 해임촉구결의안을 채택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대통령이 지시한 것이 맞는지, 아니면 보훈처장이 거부한 것인지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협치와 소통을 강조한 청와대 회동 합의문을 찢어버린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 뜻을 저버린 결정이라며 보훈처장의 해임촉구결의안을 공동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