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가습기 살균제’ 홈플러스 관계자 2명 내일 소환
입력 2016.05.16 (20:38) 사회
옥시와 세퓨에 이어 가습기 살균제를 판매·유통한 홈플러스 관계자 2명이 내일(17일)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

서울 중앙지검 가습기 살균제 특별수사팀은 홈플러스 법규관리팀 직원 류 모 씨와 고객서비스팀 직원 이 모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한다고 밝혔다.

검찰은 류 씨를 상대로 가습기 살균제 제품을 처음 개발·제조하게 된 경위와 메뉴얼을 준수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이 씨에 대해서는 제품 판매 이후 가슴 통증과 호흡 곤란 등의 부작용을 호소하는 민원을 접수했는지, 제품에 이상이 있을 수 있다는 사실을 상부에 제대로 보고했는지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홈플러스는 2004년부터 7년간 생활용품 제조사인 Y사를 통해 홈플러스 가습기 청정제란 이름으로 가습기 살균제를 공급받아 판매했다. 홈플러스 제품으로 인해 12명의 사망자를 포함해 28명의 피해자가 발생했다.

검찰은 홈플러스가 안전성 검사를 제대로 하지 않고 제품 판매를 강행해 인명 피해를 낸 과실 책임이 있다고 보고, 실무진 조사를 마친 뒤 제품 개발·판매의 총책임자였던 이승한(70) 당시 대표이사를 소환 조사할 계획이다.

앞서 검찰은 오늘(16일) 출석한 Y사 대표 김 모 씨가 안전성을 충분히 검증하지 않은 채 롯데마트와 홈플러스의 가습기 살균제 제품을 제조한 것으로 판단해 김 씨를 입건한 뒤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 검찰은 김 씨를 다시 소환해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 검찰, ‘가습기 살균제’ 홈플러스 관계자 2명 내일 소환
    • 입력 2016-05-16 20:38:07
    사회
옥시와 세퓨에 이어 가습기 살균제를 판매·유통한 홈플러스 관계자 2명이 내일(17일)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

서울 중앙지검 가습기 살균제 특별수사팀은 홈플러스 법규관리팀 직원 류 모 씨와 고객서비스팀 직원 이 모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한다고 밝혔다.

검찰은 류 씨를 상대로 가습기 살균제 제품을 처음 개발·제조하게 된 경위와 메뉴얼을 준수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이 씨에 대해서는 제품 판매 이후 가슴 통증과 호흡 곤란 등의 부작용을 호소하는 민원을 접수했는지, 제품에 이상이 있을 수 있다는 사실을 상부에 제대로 보고했는지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홈플러스는 2004년부터 7년간 생활용품 제조사인 Y사를 통해 홈플러스 가습기 청정제란 이름으로 가습기 살균제를 공급받아 판매했다. 홈플러스 제품으로 인해 12명의 사망자를 포함해 28명의 피해자가 발생했다.

검찰은 홈플러스가 안전성 검사를 제대로 하지 않고 제품 판매를 강행해 인명 피해를 낸 과실 책임이 있다고 보고, 실무진 조사를 마친 뒤 제품 개발·판매의 총책임자였던 이승한(70) 당시 대표이사를 소환 조사할 계획이다.

앞서 검찰은 오늘(16일) 출석한 Y사 대표 김 모 씨가 안전성을 충분히 검증하지 않은 채 롯데마트와 홈플러스의 가습기 살균제 제품을 제조한 것으로 판단해 김 씨를 입건한 뒤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 검찰은 김 씨를 다시 소환해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