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뉴스] ‘임을 위한 행진곡’ 합창-제창 매년 갈등
입력 2016.05.16 (21:16) 수정 2016.05.16 (21:5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이렇게 시작되는 '임을 위한 행진곡'은 1982년에 만들어졌습니다.

재야 인사인 백기완 씨의 장편시를 차용해 만든 소설가 황석영와 김종률 씨의 노래극에 포함됐던 곡으로, 광주 민주화 운동 과정에서 숨진 윤상원 씨와 노동운동가 박기순 씨의 영혼 결혼식이 모태가 됐습니다.

이 노래는 이후 각종 집회에서 빠짐 없이 불리는 대표적인 민중 가요로 자리잡게 됩니다.

그런데, 이 노래를 정부가 주관하는 5.18 기념식에서 제창하는 문제를 놓고 논란이 빚어져 왔습니다.

먼저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 ‘임을 위한 행진곡’ 해마다 갈등…왜 문제? ▼

<녹취> "사랑도 명예도~"

지난해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행사장.

'임을 위한 행진곡' 합창이 시작되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는 노래를 따라 부르지만, 최경환 당시 국무총리 직무대행과 박승춘 보훈처장은 입을 굳게 다물고 있습니다.

참석자가 다같이 부르는 제창이 아니어서 부르고 싶은 사람만 부른 겁니다.

5.18 기념일이 정부 기념일로 지정된 1997년부터 2008년까지는 임을 위한 행진곡이 제창됐습니다.

이명박 대통령도 취임 첫 해에는 기념식에 참석해 함께 노래를 불렀습니다.

하지만 이듬해인 2009년 무대 위 합창단이 노래를 부르면 원하는 사람만 따라 부르는 합창 방식으로 바뀌었습니다.

보수 단체들이 노래의 이념적 편향성을 문제 삼으며 항의했기 때문입니다.

5.18 단체와 야권은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2010년, 갈등은 최고조에 이르렀고 5.18 유가족과 시민단체들은 기념식 행사에 대거 불참했습니다.

<녹취> 5.18 유족회 회원 : "30년 동안 불러온 그 노래가 뭐가 무서워서 못 부르게 하냐고... 이건 아니야.."

이때부터 정부는 국립 5.18 민주묘역에서, 5월 시민단체들은 망월동 구 묘역과 옛 전남도청 광장에서 각각 따로 기념식을 열어왔습니다.

박근혜 대통령도 취임 첫해인 2013년, 기념식장을 찾았지만 반쪽 행사에 따른 어색함과 불편함을 감수해야 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합창’ ‘제창’ ‘기념곡’ 무엇이 다른가 ▼

<기자 멘트>

사전을 보면 합창(合唱)은 여러 사람이 화성을 이루면서 다른 선율로 노래를 부르는 것을, 제창(齊唱)은 여러 사람이 다같이 큰 소리로 동시에 노래하는 것을 뜻합니다.

뭐가 다른지 잘 와 닿지 않죠?

하지만 공식 행사 땐 분명한 차이가 있습니다.

합창일 경우엔 합창단이 부르고 원하는 사람만 따라 부르면 되는데 제창일 경우엔 참석자가 모두 일어서서 같이 불러야 합니다.

행사 참석했는데, 노래를 부르지 않았다가는 구설에 오를 수도 있습니다.

국회는 지난 2013년, 소모적인 논쟁을 끝내자며, 임을 위한 행진곡의 5·18 기념곡 지정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본회의에서 통과시켰습니다.

하지만 보훈처는 전례가 없다 또 국론분열이 우려된다며 반대해왔는데, 이번에 청와대 3당 원내대표 회동 뒤 불가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이에 여야 정치권은 재고를 요구하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 여야 한 목소리 “재고 요청”…정국 파장 ▼

<리포트>

여야 모두 보훈처의 결정에 반발했습니다.

새누리당은 국가보훈처의 '합창 방식 유지' 결정을 납득하기 어렵다며, 재고를 촉구했습니다.

<녹취> 민경욱(새누리당 원내 대변인) : "이 기념식의 내용과 예식 절차에 대해서는 유족들과 광주 시민들의 의견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대통령이 진정 국민 통합을 원한다면 결정을 재고해야 한다며, 강력 반발했습니다.

<녹취> 우상호(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어떻게 이 정권이 태도를 취하는가에 따라서, 앞으로 국정 운영의 큰 흐름이 바뀔 수 있다는 점을 경고하고자 합니다."

국민의당은 기념곡 지정을 위한 법안 개정과 함께, 박승춘 보훈처장의 해임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박지원(국민의당 원내대표) : "(보훈처장) 해임 촉구 결의안을 공동 발의하자고 제안하고 원내수석에게 전달하도록 했습니다."

다만 보훈처장 해임 촉구 결의에 대해선, 더민주는 수용 의사를 보인 반면, 새누리당은 동참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보훈처의 결정에 대해 5.18 단체들은 반발한 반면, 상이군경회 등 일부 보훈 단체들은 곡 자체를 반대한다며 맞서는 등, 사회적 갈등 조짐도 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이슈&뉴스] ‘임을 위한 행진곡’ 합창-제창 매년 갈등
    • 입력 2016-05-16 21:20:31
    • 수정2016-05-16 21:58:48
    뉴스 9
<앵커 멘트>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이렇게 시작되는 '임을 위한 행진곡'은 1982년에 만들어졌습니다.

재야 인사인 백기완 씨의 장편시를 차용해 만든 소설가 황석영와 김종률 씨의 노래극에 포함됐던 곡으로, 광주 민주화 운동 과정에서 숨진 윤상원 씨와 노동운동가 박기순 씨의 영혼 결혼식이 모태가 됐습니다.

이 노래는 이후 각종 집회에서 빠짐 없이 불리는 대표적인 민중 가요로 자리잡게 됩니다.

그런데, 이 노래를 정부가 주관하는 5.18 기념식에서 제창하는 문제를 놓고 논란이 빚어져 왔습니다.

먼저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 ‘임을 위한 행진곡’ 해마다 갈등…왜 문제? ▼

<녹취> "사랑도 명예도~"

지난해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행사장.

'임을 위한 행진곡' 합창이 시작되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는 노래를 따라 부르지만, 최경환 당시 국무총리 직무대행과 박승춘 보훈처장은 입을 굳게 다물고 있습니다.

참석자가 다같이 부르는 제창이 아니어서 부르고 싶은 사람만 부른 겁니다.

5.18 기념일이 정부 기념일로 지정된 1997년부터 2008년까지는 임을 위한 행진곡이 제창됐습니다.

이명박 대통령도 취임 첫 해에는 기념식에 참석해 함께 노래를 불렀습니다.

하지만 이듬해인 2009년 무대 위 합창단이 노래를 부르면 원하는 사람만 따라 부르는 합창 방식으로 바뀌었습니다.

보수 단체들이 노래의 이념적 편향성을 문제 삼으며 항의했기 때문입니다.

5.18 단체와 야권은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2010년, 갈등은 최고조에 이르렀고 5.18 유가족과 시민단체들은 기념식 행사에 대거 불참했습니다.

<녹취> 5.18 유족회 회원 : "30년 동안 불러온 그 노래가 뭐가 무서워서 못 부르게 하냐고... 이건 아니야.."

이때부터 정부는 국립 5.18 민주묘역에서, 5월 시민단체들은 망월동 구 묘역과 옛 전남도청 광장에서 각각 따로 기념식을 열어왔습니다.

박근혜 대통령도 취임 첫해인 2013년, 기념식장을 찾았지만 반쪽 행사에 따른 어색함과 불편함을 감수해야 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합창’ ‘제창’ ‘기념곡’ 무엇이 다른가 ▼

<기자 멘트>

사전을 보면 합창(合唱)은 여러 사람이 화성을 이루면서 다른 선율로 노래를 부르는 것을, 제창(齊唱)은 여러 사람이 다같이 큰 소리로 동시에 노래하는 것을 뜻합니다.

뭐가 다른지 잘 와 닿지 않죠?

하지만 공식 행사 땐 분명한 차이가 있습니다.

합창일 경우엔 합창단이 부르고 원하는 사람만 따라 부르면 되는데 제창일 경우엔 참석자가 모두 일어서서 같이 불러야 합니다.

행사 참석했는데, 노래를 부르지 않았다가는 구설에 오를 수도 있습니다.

국회는 지난 2013년, 소모적인 논쟁을 끝내자며, 임을 위한 행진곡의 5·18 기념곡 지정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본회의에서 통과시켰습니다.

하지만 보훈처는 전례가 없다 또 국론분열이 우려된다며 반대해왔는데, 이번에 청와대 3당 원내대표 회동 뒤 불가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이에 여야 정치권은 재고를 요구하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 여야 한 목소리 “재고 요청”…정국 파장 ▼

<리포트>

여야 모두 보훈처의 결정에 반발했습니다.

새누리당은 국가보훈처의 '합창 방식 유지' 결정을 납득하기 어렵다며, 재고를 촉구했습니다.

<녹취> 민경욱(새누리당 원내 대변인) : "이 기념식의 내용과 예식 절차에 대해서는 유족들과 광주 시민들의 의견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대통령이 진정 국민 통합을 원한다면 결정을 재고해야 한다며, 강력 반발했습니다.

<녹취> 우상호(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어떻게 이 정권이 태도를 취하는가에 따라서, 앞으로 국정 운영의 큰 흐름이 바뀔 수 있다는 점을 경고하고자 합니다."

국민의당은 기념곡 지정을 위한 법안 개정과 함께, 박승춘 보훈처장의 해임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박지원(국민의당 원내대표) : "(보훈처장) 해임 촉구 결의안을 공동 발의하자고 제안하고 원내수석에게 전달하도록 했습니다."

다만 보훈처장 해임 촉구 결의에 대해선, 더민주는 수용 의사를 보인 반면, 새누리당은 동참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보훈처의 결정에 대해 5.18 단체들은 반발한 반면, 상이군경회 등 일부 보훈 단체들은 곡 자체를 반대한다며 맞서는 등, 사회적 갈등 조짐도 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