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승춘 국가보훈처장 “임을 위한 행진곡 합창 외 대안 없어”
입력 2016.05.17 (20:17) 정치
박승훈 보훈처장은 올해 5.18 기념식에서도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합창하기로 한 결정에 대해 "다른 대안을 찾기 어려웠다"고 밝혔다.

박 처장은 오늘(17일) 한 언론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여야의 재고 요청에 긍정적인 답을 드리지 못하는 점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넓은 양해의 말씀을 드린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임을 위한 행진곡의 합창 결정에 대해 재고할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와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기념식에서 곡이 제창되지 않으면 박 처장의 해임 촉구 결의안을 공동으로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박 처장은 '청와대 지시를 무시하고 보훈처가 독단적으로 결정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대통령님의 지시를 수행하기 위해 지난 3일 동안 주말도 반납하고 각계의 의견 수렴을 거쳐 방향을 정한 것이지, 보훈처가 독단적인 결정을 내린 건 아니다"고 강조했다.

또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합창하기로 결정한 배경에 대해서는 "보훈단체와 애국단체가 제창을 결사 반대하고 만일 제창으로 결정하면 행사에 불참하겠다는 의견이 강했다"며 "국가유공자를 위한 업무를 하는 국가보훈처가 보훈단체나 애국단체가 반대하는 결정을 하기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박 처장은 이어 "많은 의견을 수렴한 결과 지금 상황에서 갈등과 논란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이 지금처럼 공식 식순에 포함하되 참석자의 자율 의사를 존중하는 것이었다"고 덧붙였다.

기념곡 지정에 대해서는 "현재 5대 국경일과 46개 정부기념일, 30개 개별 법률에 규정된 기념일에 기념곡을 지정한 전례가 없고 '애국가'조차 국가로 지정돼 있지 않은 상황"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기념곡으로 지정하면 '국가 기념곡 제1호'라는 상징성 때문에 또 다른 논란이 발생할 수 있다"고 부정적인 의견을 밝혔다.

박 처장은 또 "정치권에서 지난 9년 동안 5.18 기념식 때마다 같은 논란을 반복하고 있다"며 "국가보훈처는 올해 기념식 이후 임을 위한 행진곡 논란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 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사회 각 분야의 전문가들과 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 박승춘 국가보훈처장 “임을 위한 행진곡 합창 외 대안 없어”
    • 입력 2016-05-17 20:17:58
    정치
박승훈 보훈처장은 올해 5.18 기념식에서도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합창하기로 한 결정에 대해 "다른 대안을 찾기 어려웠다"고 밝혔다.

박 처장은 오늘(17일) 한 언론과의 서면 인터뷰에서 "여야의 재고 요청에 긍정적인 답을 드리지 못하는 점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넓은 양해의 말씀을 드린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임을 위한 행진곡의 합창 결정에 대해 재고할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와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기념식에서 곡이 제창되지 않으면 박 처장의 해임 촉구 결의안을 공동으로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박 처장은 '청와대 지시를 무시하고 보훈처가 독단적으로 결정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대통령님의 지시를 수행하기 위해 지난 3일 동안 주말도 반납하고 각계의 의견 수렴을 거쳐 방향을 정한 것이지, 보훈처가 독단적인 결정을 내린 건 아니다"고 강조했다.

또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합창하기로 결정한 배경에 대해서는 "보훈단체와 애국단체가 제창을 결사 반대하고 만일 제창으로 결정하면 행사에 불참하겠다는 의견이 강했다"며 "국가유공자를 위한 업무를 하는 국가보훈처가 보훈단체나 애국단체가 반대하는 결정을 하기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박 처장은 이어 "많은 의견을 수렴한 결과 지금 상황에서 갈등과 논란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이 지금처럼 공식 식순에 포함하되 참석자의 자율 의사를 존중하는 것이었다"고 덧붙였다.

기념곡 지정에 대해서는 "현재 5대 국경일과 46개 정부기념일, 30개 개별 법률에 규정된 기념일에 기념곡을 지정한 전례가 없고 '애국가'조차 국가로 지정돼 있지 않은 상황"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기념곡으로 지정하면 '국가 기념곡 제1호'라는 상징성 때문에 또 다른 논란이 발생할 수 있다"고 부정적인 의견을 밝혔다.

박 처장은 또 "정치권에서 지난 9년 동안 5.18 기념식 때마다 같은 논란을 반복하고 있다"며 "국가보훈처는 올해 기념식 이후 임을 위한 행진곡 논란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 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사회 각 분야의 전문가들과 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