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더민주, ‘어버이연합TF’ 전경련 현장 조사
입력 2016.05.20 (07:06) 수정 2016.05.20 (08:0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더불어민주당이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에 자금을 우회 지원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전국경제인연합에 대한 현장 조사에 나섰습니다.

전경련은 시민사회단체를 지원하는 기금이 있긴 하지만, 구체적인 사례에 대해선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국경제인연합회를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어버이연합 특별위원회는, 복지단체를 통해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에 자금을 우회 지원했다는 의혹을 거듭 제기했습니다.

<녹취> 이춘석(더민주 어버이연합 특위 위원장) : "어버이연합 등에 (3년 동안) 5억 2천만 원 정도의 자금을 (우회) 지원했다(는 의혹이 있습니다.)"

전경련 측은 회원사들의 회비로 연간 170억 원 규모의 기금을 조성해 신청 접수와 심사를 거쳐 시민사회단체들을 지원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어버이연합 등 구체적 사례에 대해선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논란이 불거진 뒤 청와대나 국정원으로부터 연락이 온 적 있느냔 물음에 대해선 그런 일은 전혀 없다며, 통화 내역을 공개할 수도 있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이승철(전국경제인연합회 상근부회장) : "더불어민주당과 자주 대화하고 소통하는 자리를 많이 가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더민주는 20대 국회가 열리면 상임위 청문회를 통해, 전경련으로부터 어버이연합 관련 자료를 제출받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 더민주, ‘어버이연합TF’ 전경련 현장 조사
    • 입력 2016-05-20 07:09:51
    • 수정2016-05-20 08:09:42
    뉴스광장
<앵커 멘트>

더불어민주당이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에 자금을 우회 지원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전국경제인연합에 대한 현장 조사에 나섰습니다.

전경련은 시민사회단체를 지원하는 기금이 있긴 하지만, 구체적인 사례에 대해선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남승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국경제인연합회를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어버이연합 특별위원회는, 복지단체를 통해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에 자금을 우회 지원했다는 의혹을 거듭 제기했습니다.

<녹취> 이춘석(더민주 어버이연합 특위 위원장) : "어버이연합 등에 (3년 동안) 5억 2천만 원 정도의 자금을 (우회) 지원했다(는 의혹이 있습니다.)"

전경련 측은 회원사들의 회비로 연간 170억 원 규모의 기금을 조성해 신청 접수와 심사를 거쳐 시민사회단체들을 지원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어버이연합 등 구체적 사례에 대해선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논란이 불거진 뒤 청와대나 국정원으로부터 연락이 온 적 있느냔 물음에 대해선 그런 일은 전혀 없다며, 통화 내역을 공개할 수도 있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이승철(전국경제인연합회 상근부회장) : "더불어민주당과 자주 대화하고 소통하는 자리를 많이 가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더민주는 20대 국회가 열리면 상임위 청문회를 통해, 전경련으로부터 어버이연합 관련 자료를 제출받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남승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