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남녀공용 화장실 실태조사…분리 독려하기로
입력 2016.05.20 (15:05) 사회
서울시는 최근 강남역 인근 상가건물 화장실에서 발생한 이른바 '묻지마 살인' 사건을 계기로 남녀 공용화장실을 전수 조사하고 남녀 화장실을 분리 설치하도록 권고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 주재로 열린 여성안심대책 회의에서 자치구를 통해 남녀공용화장실을 조사하고 층별 분리 설치 등을 유도하기로 했다.

다만 현행법상 소규모 민간 건물에 남녀 화장실 분리를 강제할 수가 없어 관련법 개정을 국회에 건의할 예정이다. 현재는 2004년 이후 지어진 일정 규모 이상의 건물만 화장실을 남녀 구분해 짓도록 돼 있다.

박 시장은 어제 저녁 SNS에 "표현의 자유는 극도로 보장돼야 하지만 반사회적, 여성 혐오 사이트는 문제가 되지 않나"라며 "사이트 폐쇄 권한이 서울시에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사회적 약자가 분노 대상이 되지 않도록 앞장 서겠다"며 "범죄 예방 전문가와 여성단체 등을 초청해 여성상대 폭력을 막기 위한 긴급 토론회를 개최하겠다"고 덧붙였다.

강남역 10번 출구에 있는 추모 공간과 관련해서는 "보행이 조금 불편해도 추모할 수 있도록 행정 조처를 할 것이며 이 장소에 작은 기념물을 만들고 벽면에 붙은 포스트잇을 서울시여성가족재단에 옮겨 보관해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마음을 되새기고 싶다"고 말했다.
  • 서울시 남녀공용 화장실 실태조사…분리 독려하기로
    • 입력 2016-05-20 15:05:22
    사회
서울시는 최근 강남역 인근 상가건물 화장실에서 발생한 이른바 '묻지마 살인' 사건을 계기로 남녀 공용화장실을 전수 조사하고 남녀 화장실을 분리 설치하도록 권고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 주재로 열린 여성안심대책 회의에서 자치구를 통해 남녀공용화장실을 조사하고 층별 분리 설치 등을 유도하기로 했다.

다만 현행법상 소규모 민간 건물에 남녀 화장실 분리를 강제할 수가 없어 관련법 개정을 국회에 건의할 예정이다. 현재는 2004년 이후 지어진 일정 규모 이상의 건물만 화장실을 남녀 구분해 짓도록 돼 있다.

박 시장은 어제 저녁 SNS에 "표현의 자유는 극도로 보장돼야 하지만 반사회적, 여성 혐오 사이트는 문제가 되지 않나"라며 "사이트 폐쇄 권한이 서울시에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사회적 약자가 분노 대상이 되지 않도록 앞장 서겠다"며 "범죄 예방 전문가와 여성단체 등을 초청해 여성상대 폭력을 막기 위한 긴급 토론회를 개최하겠다"고 덧붙였다.

강남역 10번 출구에 있는 추모 공간과 관련해서는 "보행이 조금 불편해도 추모할 수 있도록 행정 조처를 할 것이며 이 장소에 작은 기념물을 만들고 벽면에 붙은 포스트잇을 서울시여성가족재단에 옮겨 보관해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마음을 되새기고 싶다"고 말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