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료기록 없는’ 영유아 학대 여부 조사
입력 2016.05.20 (17:10) 수정 2016.05.20 (17:39)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동학대를 예방하기 위해 정부가 병원 진료기록이 없는 영유아들을 대상으로 조사에 나섭니다.

전담 인력을 확충하고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교육도 강화됩니다.

최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가 다음 달까지 국가 예방접종이나 병원 진료 기록이 전혀 없는 영유아 천153명을 대상으로 아동학대 의심 사례 조사에 나섭니다.

취약 계층 5천 가구에 대해서도 아동학대 의심 사례가 없는 지 함께 살필 예정입니다.

보건복지부는 오늘 열린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아동학대 중점 추진사항'을 보고했습니다.

복지부는 또, 아동보호전문기관의 인력을 연말까지 20% 이상 늘리고, 56개인 지역 아동보호전문기관도 60개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교육도 강화됩니다.

7월부터 보육료와 양육수당을 온라인으로 신청하려면 부모교육 동영상을 반드시 시청해야 합니다.

또, 아동학대자를 대상으로 지자체장이 교육이수 명령을 내리고,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도록 '아동복지법' 개정도 추진됩니다.

지난 3월 말, '아동학대 방지대책' 발표 이후 4월 한 달간 접수된 아동학대 신고건수는 모두 2천 150여 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5% 늘었습니다.

아동학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처벌 분위기가 강해지면서 아동보호사건의 검찰 송치율도 2배 넘게 증가했습니다.

KBS 뉴스 최진아입니다.
  • ‘의료기록 없는’ 영유아 학대 여부 조사
    • 입력 2016-05-20 17:14:29
    • 수정2016-05-20 17:39:26
    뉴스 5
<앵커 멘트>

아동학대를 예방하기 위해 정부가 병원 진료기록이 없는 영유아들을 대상으로 조사에 나섭니다.

전담 인력을 확충하고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교육도 강화됩니다.

최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가 다음 달까지 국가 예방접종이나 병원 진료 기록이 전혀 없는 영유아 천153명을 대상으로 아동학대 의심 사례 조사에 나섭니다.

취약 계층 5천 가구에 대해서도 아동학대 의심 사례가 없는 지 함께 살필 예정입니다.

보건복지부는 오늘 열린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아동학대 중점 추진사항'을 보고했습니다.

복지부는 또, 아동보호전문기관의 인력을 연말까지 20% 이상 늘리고, 56개인 지역 아동보호전문기관도 60개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교육도 강화됩니다.

7월부터 보육료와 양육수당을 온라인으로 신청하려면 부모교육 동영상을 반드시 시청해야 합니다.

또, 아동학대자를 대상으로 지자체장이 교육이수 명령을 내리고, 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도록 '아동복지법' 개정도 추진됩니다.

지난 3월 말, '아동학대 방지대책' 발표 이후 4월 한 달간 접수된 아동학대 신고건수는 모두 2천 150여 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5% 늘었습니다.

아동학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처벌 분위기가 강해지면서 아동보호사건의 검찰 송치율도 2배 넘게 증가했습니다.

KBS 뉴스 최진아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