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서 추방당한 BBC 기자 “10시간 구금·조사…사과문 썼다”
입력 2016.05.20 (19:48) 수정 2016.05.20 (20:04) 국제
지난 6일 공항에서 북한당국에 의해 구금됐다가 사흘 만에 추방된 영국 방송 BBC 루퍼트 윙필드-헤이스(49) 기자가 자신이 겪은 일을 20일(현지시간) 공개했다.

BBC 도쿄주재 특파원 윙필드-헤이스 기자는 국제평화재단(IPF)과 함께 노벨상 수상자 3명이 북한 대학과의 과학기술 교류를 위해 지난달 29일 방북했을 때 동행했다. 기자에는 동료 2명이 함께했다.

그가 밝힌 과정은 이렇다. 공항에서 국경경비대원이 디지털 리코더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면서 사무실로 데려간 뒤 "문제가 뭐냐? 거기 카드엔 아무것도 없다"고 하자 "그냥 기다려라" "비행기는 이미 떠났다. 당신은 베이징에 갈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처음부터 따라다닌 경호원 가운데 2명이 사무실에 나타나 "관련 기관들로 데려가겠다. 모든 게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고 준비된 차에 태워져 공항을 떠났다. 윙필드-헤이스는 차 안에서 "고위층이 승인하지 않는 한 북한일지라도 방문 기자를 구금하진 않을 거야" "선전판을 훔친 혐의로 15년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은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는? 내가 다음 차례로 국영TV에 나올까?" 등 여러 생각을 했다고 적었다.

한 호텔의 콘퍼런스 방으로 이끌려졌고 북한 관리 한 명이 "빨리 끝날 수도 있다. 당신 태도에 달렸다"면서 북한 주민들을 모욕했고 실수들을 인정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 관리는 "북한 주민들이 개들 같은 음성들을 갖고 있다고 생각하느냐?" "그럼 왜 이런 것들을 썼느냐"고 추궁했다. 이 관리가 내민 평양발 보도 3개 복사본 중 하나에는 "어두운 표정(grim-faced)" "책들은? 그는 짖었다(Books? he barks)"의 'grim-faced'와 'he barks'에 검은 펜으로 동그라미가 쳐 있었다. 그는 "당신이 생각하는 그런 의미가 아니다"고 항의했지만, 그 관리는 "내가 영문학을 공부했다. 이 표현을 이해 못 한다고 생각하느냐?"고 추궁했다.

두 시간동안 실수했다는 자백을 요구하더니 그 관리가 "당신 태도가 일을 더 어렵게 하는 게 확실하다. 전면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말하고 방을 나섰다. 이어 옆에 있던 다른 관리가 "사법기관에서 온 사람이다. (북한에서 2년간 억류됐다 석방된 한국계 미국인)케네스 배 사건을 조사했던 사람이다. 이제 당신을 조사하려고 한다"고 했다. 보도에 나온 단어를 하나씩 꼽으면서 모욕을 했는지 찾기 시작했는데 자백하라는 탄약처럼 느껴졌다고 윙필드-헤이스는 회고했다.

그는 "밤새 앉아있을 수 있다. 아무것도 서명하지 않겠다"고 버텼지만 그 관리는 "하룻밤, 하루, 한주, 한 달이 될 수도 있다. 선택은 당신몫"이라고 했고 시간이 지나면서 "중대범죄" 용어를 쓰기 시작했다. "북한 주민과 국가에 대한 모욕"이라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윙필드-헤이스 팀이 베이징에 도착하지 않았다는 연락을 받은 BBC 아시아지사 에디터 조 플루토가 호텔에 도착했다. 노동당 대회 취재차 따로 온 그는 북한 외무성 안내인에게 이들의 소재를 알아달라고 해 찾아왔다고 윙필드-헤이스는 전했다.

윙필드 헤이스는 "플루토가 내게 '저 관리는 기자 구금이 북한 이미지에 미칠 해로움은 신경 안 쓰는 것 같다. 재판에 넘길 준비가 돼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면서 "우리는 '내 보도들이 유발한 모욕에 사과한다"는 짧은 글을 쓰기로 했다"고 했다. 그 관리는 "진정성을 보여주기 위해 크게 읽으라"고 했지만 거부했다고 윙필드-헤이스는 밝혔다.

그는 마침내 새벽 3시30분께 풀려나 동료 2명과 10시간 만에 다시 만났다고 했다. 그는 "다음날 외신기자들이 머무는 양각도 호텔로 이동하는 게 허용됐는데 더 안심이 됐다"고 했다.

구금·추방 배경과 관련해 그는 "내 보도들이 노벨상 수상자들의 방북 성공을 위험하게 했다고 고위층 누군가가 결정했다는 게 내 최선의 추측이다. 평양은 인정을 갈망한다. 그들의 방북은 매우 중요했다. 내 보도가 그들의 계획에 위협이 됐을 것이라는 것"이라며 "역설적으로 북한 국가의 어두운 심장 내부를 잠시 보는 드문 기회를 내게 줬다"고 했다.
  • 북한서 추방당한 BBC 기자 “10시간 구금·조사…사과문 썼다”
    • 입력 2016-05-20 19:48:54
    • 수정2016-05-20 20:04:20
    국제
지난 6일 공항에서 북한당국에 의해 구금됐다가 사흘 만에 추방된 영국 방송 BBC 루퍼트 윙필드-헤이스(49) 기자가 자신이 겪은 일을 20일(현지시간) 공개했다.

BBC 도쿄주재 특파원 윙필드-헤이스 기자는 국제평화재단(IPF)과 함께 노벨상 수상자 3명이 북한 대학과의 과학기술 교류를 위해 지난달 29일 방북했을 때 동행했다. 기자에는 동료 2명이 함께했다.

그가 밝힌 과정은 이렇다. 공항에서 국경경비대원이 디지털 리코더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면서 사무실로 데려간 뒤 "문제가 뭐냐? 거기 카드엔 아무것도 없다"고 하자 "그냥 기다려라" "비행기는 이미 떠났다. 당신은 베이징에 갈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처음부터 따라다닌 경호원 가운데 2명이 사무실에 나타나 "관련 기관들로 데려가겠다. 모든 게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고 준비된 차에 태워져 공항을 떠났다. 윙필드-헤이스는 차 안에서 "고위층이 승인하지 않는 한 북한일지라도 방문 기자를 구금하진 않을 거야" "선전판을 훔친 혐의로 15년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은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는? 내가 다음 차례로 국영TV에 나올까?" 등 여러 생각을 했다고 적었다.

한 호텔의 콘퍼런스 방으로 이끌려졌고 북한 관리 한 명이 "빨리 끝날 수도 있다. 당신 태도에 달렸다"면서 북한 주민들을 모욕했고 실수들을 인정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 관리는 "북한 주민들이 개들 같은 음성들을 갖고 있다고 생각하느냐?" "그럼 왜 이런 것들을 썼느냐"고 추궁했다. 이 관리가 내민 평양발 보도 3개 복사본 중 하나에는 "어두운 표정(grim-faced)" "책들은? 그는 짖었다(Books? he barks)"의 'grim-faced'와 'he barks'에 검은 펜으로 동그라미가 쳐 있었다. 그는 "당신이 생각하는 그런 의미가 아니다"고 항의했지만, 그 관리는 "내가 영문학을 공부했다. 이 표현을 이해 못 한다고 생각하느냐?"고 추궁했다.

두 시간동안 실수했다는 자백을 요구하더니 그 관리가 "당신 태도가 일을 더 어렵게 하는 게 확실하다. 전면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말하고 방을 나섰다. 이어 옆에 있던 다른 관리가 "사법기관에서 온 사람이다. (북한에서 2년간 억류됐다 석방된 한국계 미국인)케네스 배 사건을 조사했던 사람이다. 이제 당신을 조사하려고 한다"고 했다. 보도에 나온 단어를 하나씩 꼽으면서 모욕을 했는지 찾기 시작했는데 자백하라는 탄약처럼 느껴졌다고 윙필드-헤이스는 회고했다.

그는 "밤새 앉아있을 수 있다. 아무것도 서명하지 않겠다"고 버텼지만 그 관리는 "하룻밤, 하루, 한주, 한 달이 될 수도 있다. 선택은 당신몫"이라고 했고 시간이 지나면서 "중대범죄" 용어를 쓰기 시작했다. "북한 주민과 국가에 대한 모욕"이라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윙필드-헤이스 팀이 베이징에 도착하지 않았다는 연락을 받은 BBC 아시아지사 에디터 조 플루토가 호텔에 도착했다. 노동당 대회 취재차 따로 온 그는 북한 외무성 안내인에게 이들의 소재를 알아달라고 해 찾아왔다고 윙필드-헤이스는 전했다.

윙필드 헤이스는 "플루토가 내게 '저 관리는 기자 구금이 북한 이미지에 미칠 해로움은 신경 안 쓰는 것 같다. 재판에 넘길 준비가 돼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면서 "우리는 '내 보도들이 유발한 모욕에 사과한다"는 짧은 글을 쓰기로 했다"고 했다. 그 관리는 "진정성을 보여주기 위해 크게 읽으라"고 했지만 거부했다고 윙필드-헤이스는 밝혔다.

그는 마침내 새벽 3시30분께 풀려나 동료 2명과 10시간 만에 다시 만났다고 했다. 그는 "다음날 외신기자들이 머무는 양각도 호텔로 이동하는 게 허용됐는데 더 안심이 됐다"고 했다.

구금·추방 배경과 관련해 그는 "내 보도들이 노벨상 수상자들의 방북 성공을 위험하게 했다고 고위층 누군가가 결정했다는 게 내 최선의 추측이다. 평양은 인정을 갈망한다. 그들의 방북은 매우 중요했다. 내 보도가 그들의 계획에 위협이 됐을 것이라는 것"이라며 "역설적으로 북한 국가의 어두운 심장 내부를 잠시 보는 드문 기회를 내게 줬다"고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