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상시 청문회’ 후폭풍…“즉시 개정” “국회 무시”
입력 2016.05.20 (19:55) 정치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어제 국회 본회의에서 국회 상임위 차원의 청문회 활성화를 골자로 한 국회법 개정안이 처리된 것과 관련해, 새누리당은 법안 재개정 방침을 밝혔습니다.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는 이 법이 시행되면 법안 심사 때 장관들을 불러 놓고 정쟁만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어수선할 때 여야 합의도 없이, 국회의장이 독단적으로 상정한 것이 문제라며 20대 국회에서 개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도 야당이 매사에 청문회를 하려 할 것이라며, 입법부의 과다 권한으로 행정부가 마비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즉시 개정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다만 거부권 행사 여부에 대해선 현재로선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당장 가습기 살균제 사태와 어버이연합 지원 의혹 사건에 대한 청문회 공조에 나설 뜻을 내비쳤습니다.

그러면서 국회법 개정안을 악용할 생각이 없다며, 법안 재개정 요구는 국회를 무시하는 것이라고 반발했습니다.

더민주 우상호 원내대표는 상임위 청문회는 정책 청문회가 될 것이라며 남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정의화 국회의장은 새누리당의 사과 요구에 대해 의장은 로봇이 아니라면서, 스스로 누워서 침 뱉는 이야기라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 ‘상시 청문회’ 후폭풍…“즉시 개정” “국회 무시”
    • 입력 2016-05-20 19:55:42
    정치
  어제 국회 본회의에서 국회 상임위 차원의 청문회 활성화를 골자로 한 국회법 개정안이 처리된 것과 관련해, 새누리당은 법안 재개정 방침을 밝혔습니다.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는 이 법이 시행되면 법안 심사 때 장관들을 불러 놓고 정쟁만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어수선할 때 여야 합의도 없이, 국회의장이 독단적으로 상정한 것이 문제라며 20대 국회에서 개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도 야당이 매사에 청문회를 하려 할 것이라며, 입법부의 과다 권한으로 행정부가 마비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즉시 개정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다만 거부권 행사 여부에 대해선 현재로선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당장 가습기 살균제 사태와 어버이연합 지원 의혹 사건에 대한 청문회 공조에 나설 뜻을 내비쳤습니다.

그러면서 국회법 개정안을 악용할 생각이 없다며, 법안 재개정 요구는 국회를 무시하는 것이라고 반발했습니다.

더민주 우상호 원내대표는 상임위 청문회는 정책 청문회가 될 것이라며 남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정의화 국회의장은 새누리당의 사과 요구에 대해 의장은 로봇이 아니라면서, 스스로 누워서 침 뱉는 이야기라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