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쥐실험 결과 휴대전화 방사선 일부 쥐에 암 유발
입력 2016.05.28 (09:33) 수정 2016.05.28 (09:47)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휴대전화 방사선이 일부 쥐들에게 종양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쥐 실험 결과지만, 휴대전화가 인체에 유해한지에 대한 논쟁이 가열될 것으로 보입니다.

박에스더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휴대전화 방사선에 장기간 노출된 쥐들에게서 종양 발병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미 국립보건원 산하 연구소는 쥐에게 2년간 하루 9시간씩 900메가헤르츠의 휴대전화 방사선을 노출시켰습니다.

유럽식 휴대전화인 GSM방식과 한국 등에서 쓰는 미국식 휴대전화인 CDMA방식을 모두 실험했습니다.

그 결과 수컷 쥐의 경우, 2.2~ 3.3%까지 뇌에 악성 신경교종이, 1.1~ 6.6%까지 심장에 신경초종이 발병했습니다.

암컷 쥐의 경우, 1~2% 수준으로 수컷보다 발병률이 낮았습니다.

연구소 측은 이번 결과로 휴대전화가 전혀 해롭지 않다고 말할 수 없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쥐 실험의 경우, 귀 같은 신체 일부가 아닌 몸 전체에 방사선을 노출시키는 등 이 결과를 인간의 휴대전화 사용에 그대로 적용할 수 없다는 반론도 나옵니다.

지난달 발표된 호주 시드니대 연구 결과는, 지난 30년 동안 휴대전화가 급격히 보급됐지만, 뇌종양 발병률은 높아지지 않았다며 휴대전화와 인간의 암 사이 상관관계를 부인한 바 있습니다.

이번 연구는 미 국립보건원의 휴대전화 방사선 유해성에 대한 연구 프로젝트의 일부 결과로 전체 결과는 내년 7월에 발표됩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박에스더입니다.
  • 쥐실험 결과 휴대전화 방사선 일부 쥐에 암 유발
    • 입력 2016-05-28 09:34:37
    • 수정2016-05-28 09:47:41
    930뉴스
<앵커 멘트>

휴대전화 방사선이 일부 쥐들에게 종양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쥐 실험 결과지만, 휴대전화가 인체에 유해한지에 대한 논쟁이 가열될 것으로 보입니다.

박에스더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휴대전화 방사선에 장기간 노출된 쥐들에게서 종양 발병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미 국립보건원 산하 연구소는 쥐에게 2년간 하루 9시간씩 900메가헤르츠의 휴대전화 방사선을 노출시켰습니다.

유럽식 휴대전화인 GSM방식과 한국 등에서 쓰는 미국식 휴대전화인 CDMA방식을 모두 실험했습니다.

그 결과 수컷 쥐의 경우, 2.2~ 3.3%까지 뇌에 악성 신경교종이, 1.1~ 6.6%까지 심장에 신경초종이 발병했습니다.

암컷 쥐의 경우, 1~2% 수준으로 수컷보다 발병률이 낮았습니다.

연구소 측은 이번 결과로 휴대전화가 전혀 해롭지 않다고 말할 수 없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쥐 실험의 경우, 귀 같은 신체 일부가 아닌 몸 전체에 방사선을 노출시키는 등 이 결과를 인간의 휴대전화 사용에 그대로 적용할 수 없다는 반론도 나옵니다.

지난달 발표된 호주 시드니대 연구 결과는, 지난 30년 동안 휴대전화가 급격히 보급됐지만, 뇌종양 발병률은 높아지지 않았다며 휴대전화와 인간의 암 사이 상관관계를 부인한 바 있습니다.

이번 연구는 미 국립보건원의 휴대전화 방사선 유해성에 대한 연구 프로젝트의 일부 결과로 전체 결과는 내년 7월에 발표됩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박에스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