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인 일정’ 반기문, JP 전격 방문…30분 회동
입력 2016.05.28 (21:08) 수정 2016.05.28 (23:1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오늘(28일) 김종필 전 국무총리를 만났습니다.

반 총장은 대권 관련 얘기는 없었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지만, 두 사람의 만남 자체가 대권 행보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오늘(28일) 오전 10시쯤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자택을 전격 방문했습니다.

반 총장과 김 전 총리는 30분 동안 단둘이 대화를 나눴습니다.

대권 행보와 관련한 얘기가 오갔을 것이란 관측을 낳고 있습니다.

김 전 총리는 대화 내용에 대해 비밀이라며 말을 아꼈습니다.

<녹취> 김종필(전 총리) : "(어떤 말씀 나누셨나?) 아이고 내가 그걸 얘기할 수 있나. (덕담 안 해주셨나요?) 우리 비밀 얘기만 했어."

반 총장도 사회 원로인 김 전 총리를 인사차 찾아뵌 것이라면서, 이미 지난 1월 김 전 총리의 구순 때 편지로 인사 드리러 가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대화 내용도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하고 있는 역할 등에 대해 설명했고,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라는 김 전 총리의 격려를 받았을 뿐 대권 관련 얘기는 없었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녹취> 반기문(유엔 사무총장) : "(대선 관련한 얘기 나누신 건?) 그런 말씀은 안 나눴고요. 앞으로 열심히 일하겠다 제가 말씀드렸고, (김 전 총리는)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하지만, 정치권은 대선 출마를 시사한 반 총장과 충청지역의 대표적 원로 정치인인 김 전 총리의 만남 자체만으로도 상징성이 큰 대권 행보로 해석하는 분위기입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 ‘개인 일정’ 반기문, JP 전격 방문…30분 회동
    • 입력 2016-05-28 21:11:36
    • 수정2016-05-28 23:13:47
    뉴스 9
<앵커 멘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오늘(28일) 김종필 전 국무총리를 만났습니다.

반 총장은 대권 관련 얘기는 없었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지만, 두 사람의 만남 자체가 대권 행보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오늘(28일) 오전 10시쯤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자택을 전격 방문했습니다.

반 총장과 김 전 총리는 30분 동안 단둘이 대화를 나눴습니다.

대권 행보와 관련한 얘기가 오갔을 것이란 관측을 낳고 있습니다.

김 전 총리는 대화 내용에 대해 비밀이라며 말을 아꼈습니다.

<녹취> 김종필(전 총리) : "(어떤 말씀 나누셨나?) 아이고 내가 그걸 얘기할 수 있나. (덕담 안 해주셨나요?) 우리 비밀 얘기만 했어."

반 총장도 사회 원로인 김 전 총리를 인사차 찾아뵌 것이라면서, 이미 지난 1월 김 전 총리의 구순 때 편지로 인사 드리러 가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대화 내용도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하고 있는 역할 등에 대해 설명했고,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라는 김 전 총리의 격려를 받았을 뿐 대권 관련 얘기는 없었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녹취> 반기문(유엔 사무총장) : "(대선 관련한 얘기 나누신 건?) 그런 말씀은 안 나눴고요. 앞으로 열심히 일하겠다 제가 말씀드렸고, (김 전 총리는)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하지만, 정치권은 대선 출마를 시사한 반 총장과 충청지역의 대표적 원로 정치인인 김 전 총리의 만남 자체만으로도 상징성이 큰 대권 행보로 해석하는 분위기입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