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덥다 더워!”…주말 나들이객 ‘인산인해’
입력 2016.05.28 (21:21) 수정 2016.05.28 (23: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초여름 날씨에 미세먼지도 옅어지면서 전국의 축제장과 관광지는 많은 인파로 붐볐습니다.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선 모래 조각 축제가, 강원도 춘천에선 마임축제가 열려 나들이객들의 흥을 돋웠습니다.

이준석, 남범수 기자가 차례로 보도합니다.

<리포트>

백사장 곳곳에 또 다른 세상이 펼쳐졌습니다.

바다의 신 '포세이돈'과 모험의 주인공 '신밧드' 등 동화 속 인물들이 모래로 재탄생했습니다.

8개 나라 작가 10여명이 만든 작품들입니다.

모래 세상의 주인공은 어린이들입니다.

<인터뷰> 장서현(8살)·장가현(6살/부산시 북구) : "집에 있다가 밖에 나오니까 좋아요. (모래로) 문어하고 불가사리하고 성하고 만들었어요."

모래 언덕을 타고 내려오는 모래썰매는 해운대에서만 만끽할 수 있는 재밉니다.

엄마 아빠도 모처럼 동심으로 돌아갔습니다.

<인터뷰> 유민정·이국진·이진서·이찬서(부산시 해운대구) : " 아이들에게 설명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동화에 관련된 이야기도 있고 해서요, 굉장히 바다 풍경도 좋고 사람도 많고 해서 기분 좋아요."

다음 달 1일 개장을 앞둔 해운대 해수욕장에는 조금씩 뜨거워지는 날씨 속에 벌써부터 인파들로 북적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마임 열기 후끈…아!水라장 ▼

빗물처럼 시원한 물줄기가 도심 아스팔트위로 쏟아집니다.

더위를 날려보내는 시원한 물줄기에 여기저기서 환호성이 터집니다.

물총으로 바가지로 서로에게 물을 뿌리며 일탈의 자유를 만끽합니다.

<인터뷰> 이기선(아수라장 참가자) : "친구상관 없이 다 같이 노는 것 같아요.다 친구같이 재밌게 놀고 있어요."

한꺼번에 피어오르는 비눗방울에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동심의 세계로 빠져듭니다.

물을 주제로 한 마임공연도 거리에서 펼쳐졌습니다.

한바탕 물놀이는 흥을 돋우고 배우와 관객이 하나가 돼 뜨거운 열기를 발산합니다.

피에로의 재미있는 공연은 물과 함께 마음까지 상쾌하게 합니다.

<인터뷰> 제릴(이란) : "사람들이 행복해 보여요.집에서 쌓였던 에너지를 쏟아내고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면 일에 집중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물에 흠뻑 빠진 3시간의 아수라장.

참가자들은 무더위도 날리고 멋진 추억도 만들었습니다.

KBS 뉴스 남범수입니다.
  • “덥다 더워!”…주말 나들이객 ‘인산인해’
    • 입력 2016-05-28 21:26:37
    • 수정2016-05-28 23:12:22
    뉴스 9
<앵커 멘트>

초여름 날씨에 미세먼지도 옅어지면서 전국의 축제장과 관광지는 많은 인파로 붐볐습니다.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선 모래 조각 축제가, 강원도 춘천에선 마임축제가 열려 나들이객들의 흥을 돋웠습니다.

이준석, 남범수 기자가 차례로 보도합니다.

<리포트>

백사장 곳곳에 또 다른 세상이 펼쳐졌습니다.

바다의 신 '포세이돈'과 모험의 주인공 '신밧드' 등 동화 속 인물들이 모래로 재탄생했습니다.

8개 나라 작가 10여명이 만든 작품들입니다.

모래 세상의 주인공은 어린이들입니다.

<인터뷰> 장서현(8살)·장가현(6살/부산시 북구) : "집에 있다가 밖에 나오니까 좋아요. (모래로) 문어하고 불가사리하고 성하고 만들었어요."

모래 언덕을 타고 내려오는 모래썰매는 해운대에서만 만끽할 수 있는 재밉니다.

엄마 아빠도 모처럼 동심으로 돌아갔습니다.

<인터뷰> 유민정·이국진·이진서·이찬서(부산시 해운대구) : " 아이들에게 설명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동화에 관련된 이야기도 있고 해서요, 굉장히 바다 풍경도 좋고 사람도 많고 해서 기분 좋아요."

다음 달 1일 개장을 앞둔 해운대 해수욕장에는 조금씩 뜨거워지는 날씨 속에 벌써부터 인파들로 북적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준석입니다.

▼마임 열기 후끈…아!水라장 ▼

빗물처럼 시원한 물줄기가 도심 아스팔트위로 쏟아집니다.

더위를 날려보내는 시원한 물줄기에 여기저기서 환호성이 터집니다.

물총으로 바가지로 서로에게 물을 뿌리며 일탈의 자유를 만끽합니다.

<인터뷰> 이기선(아수라장 참가자) : "친구상관 없이 다 같이 노는 것 같아요.다 친구같이 재밌게 놀고 있어요."

한꺼번에 피어오르는 비눗방울에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동심의 세계로 빠져듭니다.

물을 주제로 한 마임공연도 거리에서 펼쳐졌습니다.

한바탕 물놀이는 흥을 돋우고 배우와 관객이 하나가 돼 뜨거운 열기를 발산합니다.

피에로의 재미있는 공연은 물과 함께 마음까지 상쾌하게 합니다.

<인터뷰> 제릴(이란) : "사람들이 행복해 보여요.집에서 쌓였던 에너지를 쏟아내고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면 일에 집중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물에 흠뻑 빠진 3시간의 아수라장.

참가자들은 무더위도 날리고 멋진 추억도 만들었습니다.

KBS 뉴스 남범수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