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간다 대통령 “북한과 군사 협력 중단” 선언
입력 2016.05.30 (07:04) 수정 2016.05.30 (08:3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의 동아프리카 거점국인 우간다의 무세베니 대통령이 박근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북한과 군사 협력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박 대통령과 그동안 세차례 정상회담을 하면서 우의를 다져왔는데 무세베니 대통령의 결단으로 북한의 고립이 심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캄팔라에서 최동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동아프리카에서 북한의 전통적 우방국이었던 우간다가 북한과 군사 협력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과 세번째 정상회담을 한 자리에서 무세베니 우간다 대통령은 유엔안보리의 대북 결의가 국제사회로부터 광범위하게 지지받고 있다면서 우간다는 북한과의 안보, 군사, 경찰 분야 협력을 중단하는 등 안보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일성과 3차례나 만난 무세베니 대통령의 결단입니다.

또 한-우간다 양국은 19건의 양해각서를 체결했고 15억 달러 규모의 우간다 최초의 정유공장 건설 투자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동포 간담회에서는 중국의 북한 식당종업원 집단 탈북사건을 거론하면서 국제사회가 한 목소리로 북한의 변화를 촉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북한 근로자들도 자꾸 이탈을 해가면서 더 견딜 수 없는 그런 상황을 우리가 보고 있습니다."

또 한-우간다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선 우리의 성장 경험을 공유하면서 양국 기업인들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 우간다 농업지도자 연수원 개원식에 참석해 맞춤형 새마을운동 사업 지원 현장을 시찰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할 예정입니다.

캄팔라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 우간다 대통령 “북한과 군사 협력 중단” 선언
    • 입력 2016-05-30 07:08:07
    • 수정2016-05-30 08:32:13
    뉴스광장
<앵커 멘트>

북한의 동아프리카 거점국인 우간다의 무세베니 대통령이 박근혜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북한과 군사 협력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박 대통령과 그동안 세차례 정상회담을 하면서 우의를 다져왔는데 무세베니 대통령의 결단으로 북한의 고립이 심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캄팔라에서 최동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동아프리카에서 북한의 전통적 우방국이었던 우간다가 북한과 군사 협력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과 세번째 정상회담을 한 자리에서 무세베니 우간다 대통령은 유엔안보리의 대북 결의가 국제사회로부터 광범위하게 지지받고 있다면서 우간다는 북한과의 안보, 군사, 경찰 분야 협력을 중단하는 등 안보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일성과 3차례나 만난 무세베니 대통령의 결단입니다.

또 한-우간다 양국은 19건의 양해각서를 체결했고 15억 달러 규모의 우간다 최초의 정유공장 건설 투자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동포 간담회에서는 중국의 북한 식당종업원 집단 탈북사건을 거론하면서 국제사회가 한 목소리로 북한의 변화를 촉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근혜(대통령) : "북한 근로자들도 자꾸 이탈을 해가면서 더 견딜 수 없는 그런 상황을 우리가 보고 있습니다."

또 한-우간다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선 우리의 성장 경험을 공유하면서 양국 기업인들이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 우간다 농업지도자 연수원 개원식에 참석해 맞춤형 새마을운동 사업 지원 현장을 시찰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할 예정입니다.

캄팔라에서 KBS 뉴스 최동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