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日 아베, 소비세 인상 또 연기…아베노믹스 논란
입력 2016.05.30 (07:24) 수정 2016.05.30 (08:3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 아베 총리가 지난주 G7정상회의에서 세계경제 위기론을 부각시킨 데 이어, 이를 빌미로 소비세 인상을 또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야당은 아베노믹스 실패를 인정한 것이라며, `내각불신임`안을 제출할 방침입니다.

도쿄에서 박재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주 G7정상회의 마지막 날, 아베 총리는 갑자기 `세계경제위기론`을 제기했습니다.

<녹취> 아베 신조(일본 총리) : "세계경제성장률이 지난해 `리먼쇼크` 이후 최저를 기록했습니다."

마이너스 금리 등 단기적 재정 정책이 필요하다며 소위 `G7판 아베노믹스`를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독일과 영국,프랑스 등이 반대해 결국 `공동성명`에서 제외됐습니다.

그러나, 아베 총리의 목적은 다른 곳에 있었습니다.

`세계경제위기`를 빌미로 내년 4월로 예정했던 `소비세 인상`을 오는 2019년 10월로 또 연기하기로 한 것입니다.

지난 2014년에 이어 두 번째 연기입니다.

조만간 공동여당인 `공명당`과 `증세 연기` 방침을 확정해 공식 발표할 예정입니다.

야당들은 아베노믹스 실패를 인정하는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녹취> 후쿠야마(일본 민진당 간사장 대리) : "경제가 성장하지 못했거나 `아베노믹스`가 실패했다고 말하면 국민들이 이해할 것입니다."

야4당은 공동으로 오는 31일쯤, `아베 내각 불신임`안을 국회에 제출할 방침입니다.

참의원 선거를 한달 여 앞두고 아베노믹스와 증세를 둘러싼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 [지금 세계는] 日 아베, 소비세 인상 또 연기…아베노믹스 논란
    • 입력 2016-05-30 07:37:35
    • 수정2016-05-30 08:32:18
    뉴스광장
<앵커 멘트>

일본 아베 총리가 지난주 G7정상회의에서 세계경제 위기론을 부각시킨 데 이어, 이를 빌미로 소비세 인상을 또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야당은 아베노믹스 실패를 인정한 것이라며, `내각불신임`안을 제출할 방침입니다.

도쿄에서 박재우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주 G7정상회의 마지막 날, 아베 총리는 갑자기 `세계경제위기론`을 제기했습니다.

<녹취> 아베 신조(일본 총리) : "세계경제성장률이 지난해 `리먼쇼크` 이후 최저를 기록했습니다."

마이너스 금리 등 단기적 재정 정책이 필요하다며 소위 `G7판 아베노믹스`를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독일과 영국,프랑스 등이 반대해 결국 `공동성명`에서 제외됐습니다.

그러나, 아베 총리의 목적은 다른 곳에 있었습니다.

`세계경제위기`를 빌미로 내년 4월로 예정했던 `소비세 인상`을 오는 2019년 10월로 또 연기하기로 한 것입니다.

지난 2014년에 이어 두 번째 연기입니다.

조만간 공동여당인 `공명당`과 `증세 연기` 방침을 확정해 공식 발표할 예정입니다.

야당들은 아베노믹스 실패를 인정하는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녹취> 후쿠야마(일본 민진당 간사장 대리) : "경제가 성장하지 못했거나 `아베노믹스`가 실패했다고 말하면 국민들이 이해할 것입니다."

야4당은 공동으로 오는 31일쯤, `아베 내각 불신임`안을 국회에 제출할 방침입니다.

참의원 선거를 한달 여 앞두고 아베노믹스와 증세를 둘러싼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