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챔스 우승’ R.마드리드, 금의환향 퍼레이드…3만여 팬 환호
입력 2016.05.30 (07:51) 수정 2016.05.30 (08:04) 연합뉴스
2015-2016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피를 말리는 승부차기 끝에 통산 11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거함' 레알 마드리드(스페인)가 3만여 명의 홈팬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퍼레이드를 벌이며 챔피언의 기쁨을 만끽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29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의 산시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와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120분 연장 혈투 끝에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승부차기에서 5-3으로 이겨 '빅 이어'(우승 트로피의 애칭)를 차지했다.

시상식을 마친 레알 마드리드 선수들은 곧바로 비행기로 스페인 마드리드로 이동, 팀의 전통적인 우승 축하 행사 장소인 마드리드의 시벨레스 광장에 도착해 3만여 홈팬들의 환호 속에 카퍼레이드를 펼쳤다.

지네딘 지단 감독을 포함해 모든 선수는 지붕이 없는 버스에 올라타 팬들을 향해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우승의 기쁨을 팬들과 나눴다.

버스에는 '챔피언'을 뜻하는 'Campeones'라는 글자가 선명하게 쓰여 있었고, 차량 옆면에는 11번째 우승을 뜻하는 숫자 '11'을 써넣어 통산 11번째 우승을 과시했다.

결승전에서 0-1로 끌려가다가 동점골을 터트린 세르히오 라모스는 버스에서 내려 시벨레스 광장 분수대의 키벨레 여신 동상의 목에 구단 스카프와 깃발을 감았다.

이날 우승 퍼레이드에 앞서 팬들은 시벨레스 광장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을 통해 결승전 중계를 지켜봤고,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마지막 승부차기 득점으로 우승이 확정된 이후부터 축하 파티를 펼쳐왔다.

레알 마드리드 구단은 "약 8만여 팬들이 결승전 당일 홈구장인 베르나베우 스타디움 전광판을 통해 경기를 지켜봤다"며 "선수단은 마드리드 시장을 방문한 뒤 마드리드 시내 퍼레이드에 다시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 ‘챔스 우승’ R.마드리드, 금의환향 퍼레이드…3만여 팬 환호
    • 입력 2016-05-30 07:51:34
    • 수정2016-05-30 08:04:35
    연합뉴스
2015-2016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피를 말리는 승부차기 끝에 통산 11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거함' 레알 마드리드(스페인)가 3만여 명의 홈팬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퍼레이드를 벌이며 챔피언의 기쁨을 만끽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29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의 산시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와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120분 연장 혈투 끝에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승부차기에서 5-3으로 이겨 '빅 이어'(우승 트로피의 애칭)를 차지했다.

시상식을 마친 레알 마드리드 선수들은 곧바로 비행기로 스페인 마드리드로 이동, 팀의 전통적인 우승 축하 행사 장소인 마드리드의 시벨레스 광장에 도착해 3만여 홈팬들의 환호 속에 카퍼레이드를 펼쳤다.

지네딘 지단 감독을 포함해 모든 선수는 지붕이 없는 버스에 올라타 팬들을 향해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우승의 기쁨을 팬들과 나눴다.

버스에는 '챔피언'을 뜻하는 'Campeones'라는 글자가 선명하게 쓰여 있었고, 차량 옆면에는 11번째 우승을 뜻하는 숫자 '11'을 써넣어 통산 11번째 우승을 과시했다.

결승전에서 0-1로 끌려가다가 동점골을 터트린 세르히오 라모스는 버스에서 내려 시벨레스 광장 분수대의 키벨레 여신 동상의 목에 구단 스카프와 깃발을 감았다.

이날 우승 퍼레이드에 앞서 팬들은 시벨레스 광장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을 통해 결승전 중계를 지켜봤고,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마지막 승부차기 득점으로 우승이 확정된 이후부터 축하 파티를 펼쳐왔다.

레알 마드리드 구단은 "약 8만여 팬들이 결승전 당일 홈구장인 베르나베우 스타디움 전광판을 통해 경기를 지켜봤다"며 "선수단은 마드리드 시장을 방문한 뒤 마드리드 시내 퍼레이드에 다시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