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출입은행 BIS비율 또 9%대로 하락…건전성 악화
입력 2016.05.30 (08:04) 수정 2016.05.30 (08:33) 경제
한국수출입은행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 비율이 6개월 만에 또다시 10% 아래로 떨어졌다.이 비율이 10% 미만인 곳은 국내 은행 중 수출입은행이 유일하다.

오늘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현재 국내 은행의 BIS 기준 총자본비율은 14.02%로 작년 말과 비교해 0.11%포인트 높아졌다. 은행들이 올해 1분기 2조3천억원의 순이익을 낸 데다 유상증자(5천억원), 신규 자본증권발행(1조2천억원) 등으로 자본을 확충했기 때문이다. 은행들의 총자본은 3개월 새 1조2천억원(0.6%) 증가했다.

은행별로는 씨티(17.0%)의 BIS 비율이 가장 높았고 국민(15.81%), 하나(15.22%), SC(15.17%)가 뒤를 이었다. 국책은행인 수출입은행은 BIS 비율이 9.89%로 국내 은행 중 가장 낮았다.

수출입은행은 SPP조선·경남기업 등 부실기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자산 건전성이 악화해 작년 3분기 말 총자본비율이 9.44%로까지 하락했다가 정부의 출자(1조1천300억원)를 받아 4분기 말 총자본비율을 10%대로 간신히 맞췄었다. 그런데 6개월 만에 또다시 BIS 비율이 10% 아래로 떨어진 것이다. 수출입은행의 자본 건전성이 악화한 것은 조선 등 구조조정 대상 기업에 대한 부실채권이 늘어난 영향이다.

민병권 금감원 일반은행국장은 " 조선·해운업 구조조정이 본격화되면서 수출입은행이 충당금을 쌓았고, 이로 인해 1분기 당기순손실이 발생해 BIS 비율이 떨어졌다"고 말했다. STX조선해양이 지난 27일 법정관리를 신청하면서 수출입은행은 수천억 원 규모의 충당금을 추가로 쌓아야 하는 상황이다. 수출입은행의 자본 확충을 돕기 위해 산업은행은 오늘 이사회를 열어 보유 중인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주식 5천억원 상당을 출자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 수출입은행 BIS비율 또 9%대로 하락…건전성 악화
    • 입력 2016-05-30 08:04:25
    • 수정2016-05-30 08:33:48
    경제
한국수출입은행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 비율이 6개월 만에 또다시 10% 아래로 떨어졌다.이 비율이 10% 미만인 곳은 국내 은행 중 수출입은행이 유일하다.

오늘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현재 국내 은행의 BIS 기준 총자본비율은 14.02%로 작년 말과 비교해 0.11%포인트 높아졌다. 은행들이 올해 1분기 2조3천억원의 순이익을 낸 데다 유상증자(5천억원), 신규 자본증권발행(1조2천억원) 등으로 자본을 확충했기 때문이다. 은행들의 총자본은 3개월 새 1조2천억원(0.6%) 증가했다.

은행별로는 씨티(17.0%)의 BIS 비율이 가장 높았고 국민(15.81%), 하나(15.22%), SC(15.17%)가 뒤를 이었다. 국책은행인 수출입은행은 BIS 비율이 9.89%로 국내 은행 중 가장 낮았다.

수출입은행은 SPP조선·경남기업 등 부실기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자산 건전성이 악화해 작년 3분기 말 총자본비율이 9.44%로까지 하락했다가 정부의 출자(1조1천300억원)를 받아 4분기 말 총자본비율을 10%대로 간신히 맞췄었다. 그런데 6개월 만에 또다시 BIS 비율이 10% 아래로 떨어진 것이다. 수출입은행의 자본 건전성이 악화한 것은 조선 등 구조조정 대상 기업에 대한 부실채권이 늘어난 영향이다.

민병권 금감원 일반은행국장은 " 조선·해운업 구조조정이 본격화되면서 수출입은행이 충당금을 쌓았고, 이로 인해 1분기 당기순손실이 발생해 BIS 비율이 떨어졌다"고 말했다. STX조선해양이 지난 27일 법정관리를 신청하면서 수출입은행은 수천억 원 규모의 충당금을 추가로 쌓아야 하는 상황이다. 수출입은행의 자본 확충을 돕기 위해 산업은행은 오늘 이사회를 열어 보유 중인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주식 5천억원 상당을 출자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