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우조선 사외이사 선임 놓고 ‘낙하산’ 논란
입력 2016.05.30 (11:28) 수정 2016.05.30 (11:46) 경제
구조조정이 진행 중인 대우조선해양의 사외이사를 선임을 두고 '낙하산' 논란이 일고 있다.

대우조선은 다음 달 13일 주주총회를 열고 김유식 전 팬오션 부회장 겸 관리인과 조대환 법무법인 대오 고문 변호사를 사외이사로 선임할 계획이라고 최근 공시했다.

이 가운데 조대환 변호사는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의원 시절 설립된 싱크탱크 국가미래연구원에 발기인으로 이름을 올렸고, 박 대통령의 당선인 시절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도 전문위원으로 참여했다. 또 새누리당 추천 몫으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기도 했는데, 검찰 출신으로 조선 관련 이력은 없다.

현재 대우조선 사외이사에는 조전혁 전 새누리당 의원과 친박계 유정복 인천시장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 출신 이영배 씨 등이 포함돼 있다.

업계에서는 구조조정 와중에 전문성 논란과 함께 '낙하산' 의혹이 제기될 수 있는 인사를 사외이사로 선임하려는 것은 문제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대우조선 대주주이자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 측은 "김 부회장은 구조조정 전문가라는 점에서, 조 변호사는 법률 전문가라는 점에서 각각 선임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 대우조선 사외이사 선임 놓고 ‘낙하산’ 논란
    • 입력 2016-05-30 11:28:21
    • 수정2016-05-30 11:46:37
    경제
구조조정이 진행 중인 대우조선해양의 사외이사를 선임을 두고 '낙하산' 논란이 일고 있다.

대우조선은 다음 달 13일 주주총회를 열고 김유식 전 팬오션 부회장 겸 관리인과 조대환 법무법인 대오 고문 변호사를 사외이사로 선임할 계획이라고 최근 공시했다.

이 가운데 조대환 변호사는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의원 시절 설립된 싱크탱크 국가미래연구원에 발기인으로 이름을 올렸고, 박 대통령의 당선인 시절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도 전문위원으로 참여했다. 또 새누리당 추천 몫으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기도 했는데, 검찰 출신으로 조선 관련 이력은 없다.

현재 대우조선 사외이사에는 조전혁 전 새누리당 의원과 친박계 유정복 인천시장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 출신 이영배 씨 등이 포함돼 있다.

업계에서는 구조조정 와중에 전문성 논란과 함께 '낙하산' 의혹이 제기될 수 있는 인사를 사외이사로 선임하려는 것은 문제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대우조선 대주주이자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 측은 "김 부회장은 구조조정 전문가라는 점에서, 조 변호사는 법률 전문가라는 점에서 각각 선임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