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타이완 40대 실업자, 일자리 달라며 흉기들고 총통부 침입 시도
입력 2016.05.30 (16:35) 국제
타이완에서 오랜 실업에 불만을 품은 한 40대 남성이 흉기를 든 채 총통부에 침입을 시도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30일 타이완중앙통신 등 현지 언론들은 전날 오후 12시 30분 쯤 40대 리 모 씨가 수도 타이베이 시내의 한 편의점에서 훔친 과도를 든 채 총통부 건물에 침입하려다 경찰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리 씨는 당시 총통부 앞 울타리와 정원을 건너 총통부 정문 계단 부근까지 접근했다가 신고를 받고 긴급 출동한 경찰과 대치했다. 리 씨는 흉기를 휘두르며 저항하다 경찰봉 등으로 무장한 경찰과 헌병에 의해 제압됐다.

이 과정에서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지난 20일 취임한 차이잉원 총통은 사건 당시 군 시찰을 나가 총통부에 없었다.

리 씨는 경찰 조사에서 오랫동안 직업을 구하지 못해 매우 화가 난 상태였다며 차이 총통을 직접 만나 도움을 요청하려 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리 씨에게 정신 병력은 없었으며 정치적 의도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그는 신베이 시에 거주하지만, 종종 길에서 잠을 잤으며 사기와 절도 기록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타이완 40대 실업자, 일자리 달라며 흉기들고 총통부 침입 시도
    • 입력 2016-05-30 16:35:06
    국제
타이완에서 오랜 실업에 불만을 품은 한 40대 남성이 흉기를 든 채 총통부에 침입을 시도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30일 타이완중앙통신 등 현지 언론들은 전날 오후 12시 30분 쯤 40대 리 모 씨가 수도 타이베이 시내의 한 편의점에서 훔친 과도를 든 채 총통부 건물에 침입하려다 경찰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리 씨는 당시 총통부 앞 울타리와 정원을 건너 총통부 정문 계단 부근까지 접근했다가 신고를 받고 긴급 출동한 경찰과 대치했다. 리 씨는 흉기를 휘두르며 저항하다 경찰봉 등으로 무장한 경찰과 헌병에 의해 제압됐다.

이 과정에서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지난 20일 취임한 차이잉원 총통은 사건 당시 군 시찰을 나가 총통부에 없었다.

리 씨는 경찰 조사에서 오랫동안 직업을 구하지 못해 매우 화가 난 상태였다며 차이 총통을 직접 만나 도움을 요청하려 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리 씨에게 정신 병력은 없었으며 정치적 의도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그는 신베이 시에 거주하지만, 종종 길에서 잠을 잤으며 사기와 절도 기록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