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그라운드에 ‘卍’ 새긴 박민우…관련 규정 있을까
입력 2016.05.30 (17:27) 수정 2016.05.30 (18:27) 연합뉴스
KIA 타이거즈와 NC 다이노스가 맞붙은 29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

중계 카메라는 NC 2루수 박민우(23)가 1루와 2루 사이 그라운드에 '卍(만)'자를 발로 새기는 모습을 잡았다.

불교 신자인 박민우는 수비 도중 발로 하나씩 글자를 새겼고, '卍'자는 20여 개까지 불어났다.

다행히 글자를 새긴 곳에서 불규칙 바운드가 일어나지는 않았고, NC는 9-8로 이겼다.

이처럼 그라운드에 발로 글자를 쓰거나 그림을 그리는 건 좀처럼 보기 드문 광경이다.

이를 금지하는 관련 규정이 있을까.

미국 프로야구(MLB)에서는 지난 29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뉴욕 메츠와 방문경기를 위해 찾은 시티필드 외야에 따로 표시했다가 적발됐다.

다저스는 외야수 위치를 정밀하게 잡으려고 표시를 남겼고, 이게 사라지면 선수가 스파이크로 구멍을 팠다.

이 소식을 접한 메츠는 시티 필드 관리 직원에게 철저하게 점검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구장에 표시를 남기는 것에 대해 따로 제약하는 규정이 없으므로, 메이저리그 사무국도 논의를 시작했다.

KBO 리그 역시 관련 규정은 없다.

2016년 KBO 리그 규정 '경기 중 선수단 행동 관련 지침' 9항에는 "헬멧, 모자 등 야구용품에 지나친 개인 편향의 표현 및 특정 종교를 나타내는 표식을 금지한다"고 명시했다.

그렇지만 박민우는 야구용품이 아니라, 1루와 2루 사이 그라운드에 글자를 새겼다.

KBO 관계자는 "그라운드에 그림을 그리는 걸 금지하는 규정은 없다. 대신 상대 팀에서 항의하면 지워야 한다"고 밝혔다.

너무 깊게 땅을 파서 불규칙 바운드 유도로 경기에 영향을 줄 우려가 있거나, 문제가 되는 내용을 적는다면 심판이 이를 지우도록 명령할 수는 있다.

박민우가 이와 같은 그림을 그린 건 KIA 구단에서도 경기 중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했다.

KIA 구단 관계자는 "더그아웃은 지면보다 낮은 곳에 있어서 2루수 앞 그라운드에 무슨 그림이 있는지 확인하기 힘들었을 것이다. (높은 곳에 있는) 기자실에서도 그림은 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 그라운드에 ‘卍’ 새긴 박민우…관련 규정 있을까
    • 입력 2016-05-30 17:27:03
    • 수정2016-05-30 18:27:25
    연합뉴스
KIA 타이거즈와 NC 다이노스가 맞붙은 29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

중계 카메라는 NC 2루수 박민우(23)가 1루와 2루 사이 그라운드에 '卍(만)'자를 발로 새기는 모습을 잡았다.

불교 신자인 박민우는 수비 도중 발로 하나씩 글자를 새겼고, '卍'자는 20여 개까지 불어났다.

다행히 글자를 새긴 곳에서 불규칙 바운드가 일어나지는 않았고, NC는 9-8로 이겼다.

이처럼 그라운드에 발로 글자를 쓰거나 그림을 그리는 건 좀처럼 보기 드문 광경이다.

이를 금지하는 관련 규정이 있을까.

미국 프로야구(MLB)에서는 지난 29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뉴욕 메츠와 방문경기를 위해 찾은 시티필드 외야에 따로 표시했다가 적발됐다.

다저스는 외야수 위치를 정밀하게 잡으려고 표시를 남겼고, 이게 사라지면 선수가 스파이크로 구멍을 팠다.

이 소식을 접한 메츠는 시티 필드 관리 직원에게 철저하게 점검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구장에 표시를 남기는 것에 대해 따로 제약하는 규정이 없으므로, 메이저리그 사무국도 논의를 시작했다.

KBO 리그 역시 관련 규정은 없다.

2016년 KBO 리그 규정 '경기 중 선수단 행동 관련 지침' 9항에는 "헬멧, 모자 등 야구용품에 지나친 개인 편향의 표현 및 특정 종교를 나타내는 표식을 금지한다"고 명시했다.

그렇지만 박민우는 야구용품이 아니라, 1루와 2루 사이 그라운드에 글자를 새겼다.

KBO 관계자는 "그라운드에 그림을 그리는 걸 금지하는 규정은 없다. 대신 상대 팀에서 항의하면 지워야 한다"고 밝혔다.

너무 깊게 땅을 파서 불규칙 바운드 유도로 경기에 영향을 줄 우려가 있거나, 문제가 되는 내용을 적는다면 심판이 이를 지우도록 명령할 수는 있다.

박민우가 이와 같은 그림을 그린 건 KIA 구단에서도 경기 중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했다.

KIA 구단 관계자는 "더그아웃은 지면보다 낮은 곳에 있어서 2루수 앞 그라운드에 무슨 그림이 있는지 확인하기 힘들었을 것이다. (높은 곳에 있는) 기자실에서도 그림은 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