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2월부터 불필요한 은행계좌 한번에 정리한다
입력 2016.05.30 (17:45) 경제
인터넷으로 자신 명의의 모든 은행 계좌를 한 번에 조회하는 서비스가 올해 말 도입될 전망이다.

금융결제원은 오늘(30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한국금융연구원이 주최한 '계좌통합관리서비스 도입 관련 공청회'에서 이런 계획을 발표했다. 이 서비스는 은행에서 오랫동안 사용되지 않은 계좌를 정리하고 고객이 방치된 자금을 회수할 수 있도록 돕자는 취지로 추진됐다.

계좌통합시스템은 은행계좌를 보유한 개인이 오랫동안 거래가 없고 잔고가 소액인 비활동성 계좌를 즉시 해지하거나 잔고를 이전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서비스 대상이 되는 계좌는 수시입출금식, 예·적금, 신탁, 당좌예금, 외화예금 등이다.

금융결제원은 오는 7월부터 10월까지 온라인 시스템을 구축한 뒤 11월에 시범적으로 벌이고 올해 12월 초에는 서비스를 정식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내년 3월부터는 은행창구에서도 이 서비스를 이용할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지난해 말 기준 은행권 계좌는 개인 2억 3천만 개, 법인 천만 개 등 2억 4천만 개고 잔액은 모두 천264조 원이다. 이 가운데 1년 이상 입출금 거래가 없거나 만기가 끝난 후 해지되지 않은 계좌는 전체 계좌의 44.7%인 1억 2백만 개다. 또 이들 계좌에 예치된 자금은 지난해 말 기준 14조 4천억 원으로 전체 계좌의 2.4%를 차지한다.
  • 12월부터 불필요한 은행계좌 한번에 정리한다
    • 입력 2016-05-30 17:45:03
    경제
인터넷으로 자신 명의의 모든 은행 계좌를 한 번에 조회하는 서비스가 올해 말 도입될 전망이다.

금융결제원은 오늘(30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한국금융연구원이 주최한 '계좌통합관리서비스 도입 관련 공청회'에서 이런 계획을 발표했다. 이 서비스는 은행에서 오랫동안 사용되지 않은 계좌를 정리하고 고객이 방치된 자금을 회수할 수 있도록 돕자는 취지로 추진됐다.

계좌통합시스템은 은행계좌를 보유한 개인이 오랫동안 거래가 없고 잔고가 소액인 비활동성 계좌를 즉시 해지하거나 잔고를 이전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서비스 대상이 되는 계좌는 수시입출금식, 예·적금, 신탁, 당좌예금, 외화예금 등이다.

금융결제원은 오는 7월부터 10월까지 온라인 시스템을 구축한 뒤 11월에 시범적으로 벌이고 올해 12월 초에는 서비스를 정식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내년 3월부터는 은행창구에서도 이 서비스를 이용할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지난해 말 기준 은행권 계좌는 개인 2억 3천만 개, 법인 천만 개 등 2억 4천만 개고 잔액은 모두 천264조 원이다. 이 가운데 1년 이상 입출금 거래가 없거나 만기가 끝난 후 해지되지 않은 계좌는 전체 계좌의 44.7%인 1억 2백만 개다. 또 이들 계좌에 예치된 자금은 지난해 말 기준 14조 4천억 원으로 전체 계좌의 2.4%를 차지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