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락산 피의자 “처음 마주친 피해자 바로 범행”
입력 2016.05.30 (23:23) 수정 2016.06.01 (04:44)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서울 수락산에서 등산객을 살해한 피의자가, 미리 흉기를 준비하고 전날 산에 오른 뒤, 처음으로 마주친 피해자를 범행 대상으로 삼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보도에 송금한 기자입니다.

<리포트>

생활용품을 파는 가게에서 한 남성이 물건을 사서 나옵니다.

수락산 살인 사건의 피의자 61살 김 모 씨가 지난 16일, 범행에 쓸 흉기를 사는 장면입니다.

김 씨는 이날 경기도 안산에서 지하철을 타고 상계동으로 와 노숙 생활을 했습니다.

그리고 수락산 등산로에서 홀로 등산을 하던 60대 피해자를 숨지게 한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인터뷰> 백경흠(서울 노원경찰서 형사과장) : "10시에 산에 올라가서 자기가 그 안에 있어가지고 첫 번째 만나는 사람을 상대로 살해를 해야겠다고 마음 먹었다고 합니다."

범행에 사용된 흉기는 등산로 인근 주택가에서 발견됐습니다.

김 씨는 범행 장소에서 1.5km 정도 떨어진 이 곳에 흉기를 버리고 달아났습니다.

공원에서 잠을 자고, 범행 후 13시간 만에 경찰서로 찾아와 자수한 이유에 대해서는 "도와줄 사람도 없고, 포기하는 마음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김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KBS 뉴스 송금한입니다.
  • 수락산 피의자 “처음 마주친 피해자 바로 범행”
    • 입력 2016-05-30 23:42:49
    • 수정2016-06-01 04:44:03
    뉴스라인
<앵커 멘트>

어제 서울 수락산에서 등산객을 살해한 피의자가, 미리 흉기를 준비하고 전날 산에 오른 뒤, 처음으로 마주친 피해자를 범행 대상으로 삼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보도에 송금한 기자입니다.

<리포트>

생활용품을 파는 가게에서 한 남성이 물건을 사서 나옵니다.

수락산 살인 사건의 피의자 61살 김 모 씨가 지난 16일, 범행에 쓸 흉기를 사는 장면입니다.

김 씨는 이날 경기도 안산에서 지하철을 타고 상계동으로 와 노숙 생활을 했습니다.

그리고 수락산 등산로에서 홀로 등산을 하던 60대 피해자를 숨지게 한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인터뷰> 백경흠(서울 노원경찰서 형사과장) : "10시에 산에 올라가서 자기가 그 안에 있어가지고 첫 번째 만나는 사람을 상대로 살해를 해야겠다고 마음 먹었다고 합니다."

범행에 사용된 흉기는 등산로 인근 주택가에서 발견됐습니다.

김 씨는 범행 장소에서 1.5km 정도 떨어진 이 곳에 흉기를 버리고 달아났습니다.

공원에서 잠을 자고, 범행 후 13시간 만에 경찰서로 찾아와 자수한 이유에 대해서는 "도와줄 사람도 없고, 포기하는 마음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김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KBS 뉴스 송금한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