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케냐타 케냐 대통령 “한국산 자동차 몰고 한국산 TV 매일 본다”
입력 2016.06.01 (08:37) 수정 2016.06.01 (08:49) 정치
우후루 케냐타 케냐 대통령은 오늘(1일 서울시간) "저희는 한국산 자동차를 몰고 한국산 TV를 매일 시청한다"며 한국기업의 투자를 강력히 요청했다.

케냐타 대통령은 오늘 박근혜 대통령과 함께 나이로비의 한 호텔어서 열린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한국에서 오신 기업인 여러분, 여러분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모든 도움을 드리겠다. 케냐에 진출해달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케냐타 대통령은 "아프리카 최대자유무역협정인 TFTA를 통해 6억 5천만명 인구 활용이 가능하고 25개 아프리카 국가로 진출이 가능하다"면서 "투자를 한다면 절대 실망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현대엔지니어링, 한국 전력 같은 기업 덕분에 저희는 지열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전력을 공급받고 있다"며 "이 전기 대문에 한국기업은 케냐에 냉장고를 팔 수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양국간 경제협력 확대 방안으로 ▲비교우위에 바탕을 둔 산업협력 강화 ▲에너지·인프라 협력 ▲ICT, 전자정부, 의약품 관리 등 협력 다각화를 제시했다.

박 대통령은 "양국 기업인들이 서로 신뢰하고 긴밀히 협력해 나간다면 신시장을 개척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아내리라고 확신한다."면서 "오늘 이 자리가 양국의 영원한 우정과 번영의 출발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힌 뒤 현지어로 '영차'란 의미의 "하람비"라고 외치며 축사를 마무리했다.

오늘 비즈니스포럼에는 박 대통령과 케냐타 대통령을 비롯한 양국 정부 고위 인사, 양국 기업인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 케냐타 케냐 대통령 “한국산 자동차 몰고 한국산 TV 매일 본다”
    • 입력 2016-06-01 08:37:44
    • 수정2016-06-01 08:49:06
    정치
우후루 케냐타 케냐 대통령은 오늘(1일 서울시간) "저희는 한국산 자동차를 몰고 한국산 TV를 매일 시청한다"며 한국기업의 투자를 강력히 요청했다.

케냐타 대통령은 오늘 박근혜 대통령과 함께 나이로비의 한 호텔어서 열린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한국에서 오신 기업인 여러분, 여러분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모든 도움을 드리겠다. 케냐에 진출해달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케냐타 대통령은 "아프리카 최대자유무역협정인 TFTA를 통해 6억 5천만명 인구 활용이 가능하고 25개 아프리카 국가로 진출이 가능하다"면서 "투자를 한다면 절대 실망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현대엔지니어링, 한국 전력 같은 기업 덕분에 저희는 지열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전력을 공급받고 있다"며 "이 전기 대문에 한국기업은 케냐에 냉장고를 팔 수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양국간 경제협력 확대 방안으로 ▲비교우위에 바탕을 둔 산업협력 강화 ▲에너지·인프라 협력 ▲ICT, 전자정부, 의약품 관리 등 협력 다각화를 제시했다.

박 대통령은 "양국 기업인들이 서로 신뢰하고 긴밀히 협력해 나간다면 신시장을 개척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아내리라고 확신한다."면서 "오늘 이 자리가 양국의 영원한 우정과 번영의 출발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힌 뒤 현지어로 '영차'란 의미의 "하람비"라고 외치며 축사를 마무리했다.

오늘 비즈니스포럼에는 박 대통령과 케냐타 대통령을 비롯한 양국 정부 고위 인사, 양국 기업인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