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상정 “‘구의역사고 재발방지법’ 국회 최우선 처리 제안”
입력 2016.06.01 (11:52) 정치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가 "여야 4당이 일명 '구의역사고 재발방지법'을 6월 국회에서 최우선으로 처리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1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이윤보다 안전이 우선이다'는 쪽지를 남기며 진상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는데 빈말이 아니길 바란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19대 국회 내내 위험의 외주화를 근절하고자 도급관리 제도 개선을 요구해왔는데 정부와 여당의 반대로 결실을 이루지 못했다" 며 "곧장 구의역 사고 재발방지법을 발의하겠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또 정부가 위안부 지원재단 설립을 위한 준비위원회를 발족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 뜻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비판했다.

심 대표는 "정부가 지난 12월 굴욕적인 위안부 협상을 힘으로 밀어붙이겠다는 것" 이라며 "정의당이 두 야당과 적극적으로 공조해, 먼저 위안부 협상 폐기 결의안을 야3당 공동으로 통과시킬 것" 이라고 말했다.
  • 심상정 “‘구의역사고 재발방지법’ 국회 최우선 처리 제안”
    • 입력 2016-06-01 11:52:43
    정치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가 "여야 4당이 일명 '구의역사고 재발방지법'을 6월 국회에서 최우선으로 처리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1일(오늘)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이윤보다 안전이 우선이다'는 쪽지를 남기며 진상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는데 빈말이 아니길 바란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19대 국회 내내 위험의 외주화를 근절하고자 도급관리 제도 개선을 요구해왔는데 정부와 여당의 반대로 결실을 이루지 못했다" 며 "곧장 구의역 사고 재발방지법을 발의하겠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또 정부가 위안부 지원재단 설립을 위한 준비위원회를 발족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 뜻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비판했다.

심 대표는 "정부가 지난 12월 굴욕적인 위안부 협상을 힘으로 밀어붙이겠다는 것" 이라며 "정의당이 두 야당과 적극적으로 공조해, 먼저 위안부 협상 폐기 결의안을 야3당 공동으로 통과시킬 것" 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