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개국 축구 내일 개막, 신태용 감독 “올림픽 전초천”
입력 2016.06.01 (15:42) 국가대표팀
올림픽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이 내일 개막하는 4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 친선경기를 앞두고 "이번 대회를 올림픽 전초전이라 생각하고 단점을 보완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신태용 감독은 오늘(1일) 인천 라마다송도호텔에서 열린 4개국(한국·나이지리아·온두라스·덴마크) 올림픽 축구대표팀 친선경기 기자회견에서 이번 대회에 참가하는 각오를 이같이 밝혔다.

신 감독은 "대륙별로 가장 좋은 팀들이 참가했다"며 "3팀과 경기를 통해 장점보다는 우리 팀이 무엇이 부족한지 알고, 보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와일드카드가 포함되지 않아 현재 전력은 70~80% 단계"라면서 "마지막 18명이 정해지면 더 좋은 전력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신 감독은 그러면서 "이번에 소집된 선수로 100% 전력을 다할 것"이라며 "문제점을 찾아 보완하면 올림픽에서도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난항을 겪고 있는 와일드카드에 대해서는 "국내 선수든, 해외파든 팀에 도움이 된다면 문이 열려있다"며 말을 아꼈다.

올림픽 목표에 대해서도 "조별리그는 무조건 통과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그다음은 한 경기 한 경기 결승이라 생각하고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는 "올림픽에 참가하는 16팀 중 피지만 제외하면 15팀이 우승할 수도, 못할 수도 있다"며 준비를 잘하면 결승까지 갈 수도 있다는 뉘앙스를 풍겼다.

다른 3팀 모두 올림픽을 바라보고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대회를 올림픽을 위해 발전할 수 있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림픽 목표를 최소 조별리그 통과, 최대 우승으로 잡았다.

나이지라아 삼손 시아시아 감독은 "올림픽 우승팀은 나이지리아가 될 것"이라며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준우승했는데, 얼마나 준비를 잘하느냐에 따라 다른 팀도 우승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온두라스 아마도 궤바라 수석코치는 "우리는 결승에 충분히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올림픽에서 새로운 역사를 만들고 싶다"고 힘주어 말했다.

덴마크 닐스 프레드릭센 감독은 "힘든 그룹에 있어 목표는 8강"이라면서 우승 후보로는 브라질을 꼽았다.

올림픽 대표팀은 내일(2일) 나이지리아와 첫 경기를 시작으로, 4일에는 온두라스, 6일에는 덴마크와 각각 일전을 치른다.

KBS 한국방송은 내일(2일) 저녁 7시 50분부터 나이지리아와의 1차전을 제 2텔레비전으로 중계방송한다.
  • 4개국 축구 내일 개막, 신태용 감독 “올림픽 전초천”
    • 입력 2016-06-01 15:42:51
    국가대표팀
올림픽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이 내일 개막하는 4개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 친선경기를 앞두고 "이번 대회를 올림픽 전초전이라 생각하고 단점을 보완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신태용 감독은 오늘(1일) 인천 라마다송도호텔에서 열린 4개국(한국·나이지리아·온두라스·덴마크) 올림픽 축구대표팀 친선경기 기자회견에서 이번 대회에 참가하는 각오를 이같이 밝혔다.

신 감독은 "대륙별로 가장 좋은 팀들이 참가했다"며 "3팀과 경기를 통해 장점보다는 우리 팀이 무엇이 부족한지 알고, 보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와일드카드가 포함되지 않아 현재 전력은 70~80% 단계"라면서 "마지막 18명이 정해지면 더 좋은 전력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신 감독은 그러면서 "이번에 소집된 선수로 100% 전력을 다할 것"이라며 "문제점을 찾아 보완하면 올림픽에서도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난항을 겪고 있는 와일드카드에 대해서는 "국내 선수든, 해외파든 팀에 도움이 된다면 문이 열려있다"며 말을 아꼈다.

올림픽 목표에 대해서도 "조별리그는 무조건 통과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그다음은 한 경기 한 경기 결승이라 생각하고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는 "올림픽에 참가하는 16팀 중 피지만 제외하면 15팀이 우승할 수도, 못할 수도 있다"며 준비를 잘하면 결승까지 갈 수도 있다는 뉘앙스를 풍겼다.

다른 3팀 모두 올림픽을 바라보고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대회를 올림픽을 위해 발전할 수 있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림픽 목표를 최소 조별리그 통과, 최대 우승으로 잡았다.

나이지라아 삼손 시아시아 감독은 "올림픽 우승팀은 나이지리아가 될 것"이라며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준우승했는데, 얼마나 준비를 잘하느냐에 따라 다른 팀도 우승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온두라스 아마도 궤바라 수석코치는 "우리는 결승에 충분히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올림픽에서 새로운 역사를 만들고 싶다"고 힘주어 말했다.

덴마크 닐스 프레드릭센 감독은 "힘든 그룹에 있어 목표는 8강"이라면서 우승 후보로는 브라질을 꼽았다.

올림픽 대표팀은 내일(2일) 나이지리아와 첫 경기를 시작으로, 4일에는 온두라스, 6일에는 덴마크와 각각 일전을 치른다.

KBS 한국방송은 내일(2일) 저녁 7시 50분부터 나이지리아와의 1차전을 제 2텔레비전으로 중계방송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