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중분석] 남양주 지하철 공사현장 붕괴
입력 2016.06.01 (16:00) 수정 2016.06.01 (17:06) 사사건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오전 경기도 남양주시 지하철 공사 현장이 붕괴돼 근로자 4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질문>
안다영 기자, 구조 작업은 이미 끝났죠?

<답변>
네, 구조 작업은 이미 오전에 완료됐고요.

구조 인력은 현장에서 철수하고, 이제 사고 원인을 파악하기 위한 인력만 이곳에 남아 있습니다.

사고가 난 건 오늘 오전 7시 반쯤입니다.

경기도 남양주시 진접읍 지하철 4호선 연장선인 진접선 공사 현장이 강한 폭발음과 함께 붕괴했습니다.

당시 현장에는 작업 중이던 근로자 17명이 있었는데요.

이번 사고로 근로자 4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습니다.

부상자들은 인근 4개 병원으로 나뉘어 이송됐는데, 3명은 크게 다쳐 위독한 상태입니다.

이 때문에 추가 사망자가 나올 수도 있다고 소방당국은 전했습니다.

<질문>
사고 현장 모습, 그야말로 아수라장이었을 것 같은데 현장에서 직접 보니 어떻습니까?

<답변>
사고 현장은 교각 아래 쪽에, 지하로 15미터 정도 내려간 곳에 위치해 있는데요.

사고 여파로 부서진 철골 구조물들이 여기저기 얽혀 있고, 파편들도 흩어져 있어서 당시 처참했던 상황을 짐작할 수 있었습니다.

당시 근로자들은 가로 2미터, 세로 약 10미터의 좁은 공간에서 구조물 설치를 위해 철근 절단 작업을 하려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공기로 불순물을 제거하는 '용단 작업'을 하려고 가스를 사용했는데 이 가스가 새 폭발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작업을 시작한 지 불과 30분도 안 된 시점이었습니다.

작업장이 워낙 좁다보니 근로자들이 가스통과 연결된 관을 현장으로 끌고 들어갔는데 이 때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 경찰은 '쾅'하는 폭발음이 들렸다는 목격자 진술을 확보했는데요.

사고 현장에서 1km 떨어진 아파트에서도 지진이 난 걸로 느낄 만큼 굉음과 여파가 컸다고 하니 당시 폭발 강도가 상당했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질문>
사고 원인이 우선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데, 구체적인 사고 원인은 좀더 조사를 진행해봐야 알겠죠?

<답변>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이번 사고의 원인과 과실 여부 등을 밝히기 위해 남양주경찰서에 수사본부를 설치했습니다.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가스안전공사 등과 유관기관 합동 현장 감식도 벌이고 있습니다.

사고가 난 곳은 포스코건설이 시공을 맡은 구간으로 하청업체가 공사를 진행해왔고, 사상자들도 이 하청업체 직원들로 알려졌습니다.

포스코건설은 오늘 사고와 관련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과문을 발표하고 사고 원인이 파악되는 대로 현장의 안전관리지침과 설비를 전면 재검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시공사인 포스코건설과 하청업체를 상대로 안전관리 준수 여부와 업무상 과실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할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남양주 지하철 공사 사고 현장에서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 [집중분석] 남양주 지하철 공사현장 붕괴
    • 입력 2016-06-01 16:05:27
    • 수정2016-06-01 17:06:07
    사사건건
<앵커 멘트>

오늘 오전 경기도 남양주시 지하철 공사 현장이 붕괴돼 근로자 4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질문>
안다영 기자, 구조 작업은 이미 끝났죠?

<답변>
네, 구조 작업은 이미 오전에 완료됐고요.

구조 인력은 현장에서 철수하고, 이제 사고 원인을 파악하기 위한 인력만 이곳에 남아 있습니다.

사고가 난 건 오늘 오전 7시 반쯤입니다.

경기도 남양주시 진접읍 지하철 4호선 연장선인 진접선 공사 현장이 강한 폭발음과 함께 붕괴했습니다.

당시 현장에는 작업 중이던 근로자 17명이 있었는데요.

이번 사고로 근로자 4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습니다.

부상자들은 인근 4개 병원으로 나뉘어 이송됐는데, 3명은 크게 다쳐 위독한 상태입니다.

이 때문에 추가 사망자가 나올 수도 있다고 소방당국은 전했습니다.

<질문>
사고 현장 모습, 그야말로 아수라장이었을 것 같은데 현장에서 직접 보니 어떻습니까?

<답변>
사고 현장은 교각 아래 쪽에, 지하로 15미터 정도 내려간 곳에 위치해 있는데요.

사고 여파로 부서진 철골 구조물들이 여기저기 얽혀 있고, 파편들도 흩어져 있어서 당시 처참했던 상황을 짐작할 수 있었습니다.

당시 근로자들은 가로 2미터, 세로 약 10미터의 좁은 공간에서 구조물 설치를 위해 철근 절단 작업을 하려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공기로 불순물을 제거하는 '용단 작업'을 하려고 가스를 사용했는데 이 가스가 새 폭발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작업을 시작한 지 불과 30분도 안 된 시점이었습니다.

작업장이 워낙 좁다보니 근로자들이 가스통과 연결된 관을 현장으로 끌고 들어갔는데 이 때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 경찰은 '쾅'하는 폭발음이 들렸다는 목격자 진술을 확보했는데요.

사고 현장에서 1km 떨어진 아파트에서도 지진이 난 걸로 느낄 만큼 굉음과 여파가 컸다고 하니 당시 폭발 강도가 상당했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질문>
사고 원인이 우선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데, 구체적인 사고 원인은 좀더 조사를 진행해봐야 알겠죠?

<답변>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이번 사고의 원인과 과실 여부 등을 밝히기 위해 남양주경찰서에 수사본부를 설치했습니다.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가스안전공사 등과 유관기관 합동 현장 감식도 벌이고 있습니다.

사고가 난 곳은 포스코건설이 시공을 맡은 구간으로 하청업체가 공사를 진행해왔고, 사상자들도 이 하청업체 직원들로 알려졌습니다.

포스코건설은 오늘 사고와 관련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과문을 발표하고 사고 원인이 파악되는 대로 현장의 안전관리지침과 설비를 전면 재검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시공사인 포스코건설과 하청업체를 상대로 안전관리 준수 여부와 업무상 과실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할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남양주 지하철 공사 사고 현장에서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사사건건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