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타니, 요미우리전에서 163㎞…일본 최고 구속
입력 2016.06.05 (17:38) 수정 2016.06.05 (19:21) 연합뉴스
'괴물투수' 오타니 쇼헤이(22·닛폰햄 파이터스)가 일본프로야구 역대 최고 구속을 기록했다고 5일 스포츠닛폰이 보도했다.

오타니는 이날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요미우리 자이언츠와 인터리그 경기에 선발 등판해 4회 1사 만루, 루이스 크루스를 상대로 시속 163㎞짜리 공을 던졌다.

2014년 10월 5일 삿포로돔에서 열린 라쿠텐 골든이글스와 경기에서 자신이 기록한 시속 162㎞를 뛰어넘은 강속구다.

투구 스피드는 '공인 기록'이 아니다. 스피드건의 위치나 측정 시점에 따라 구속이 다르게 나오기 때문이다.

하지만 강속구 투수의 '구속 경쟁'은 야구 팬들의 관심을 끄는 요소다.

한국프로야구에서는 레다메스 리즈가 LG 트윈스에서 뛴 2012년 9월 5일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서 던진 시속 162㎞짜리 공이 '최고 구속'으로 알려졌다.

메이저리그에서는 아롤디스 채프먼(뉴욕 양키스)이 2011년 신시내티 레즈 마무리로 뛰며 시속 172㎞(107마일)의 공을 던져 화제를 모았다.

오타니는 이날 구속만 빠른 게 아니라 9이닝을 홀로 책임지며 5피안타 9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4승째를 따냈다.

정작 오타니는 인터뷰에서 "9회 베이스커버가 늦어 유격수 실책 빌미를 줘서 아쉽다"면서 "최고 구속이라고 하지만, 파울이라 별 느낌은 없다. 만약 헛스윙이었다면 기분이 달랐을 것이다. 팀 성적과 개인 성적 모두 올리겠다"며 담담하게 반응했다.
  • 오타니, 요미우리전에서 163㎞…일본 최고 구속
    • 입력 2016-06-05 17:38:28
    • 수정2016-06-05 19:21:31
    연합뉴스
'괴물투수' 오타니 쇼헤이(22·닛폰햄 파이터스)가 일본프로야구 역대 최고 구속을 기록했다고 5일 스포츠닛폰이 보도했다.

오타니는 이날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요미우리 자이언츠와 인터리그 경기에 선발 등판해 4회 1사 만루, 루이스 크루스를 상대로 시속 163㎞짜리 공을 던졌다.

2014년 10월 5일 삿포로돔에서 열린 라쿠텐 골든이글스와 경기에서 자신이 기록한 시속 162㎞를 뛰어넘은 강속구다.

투구 스피드는 '공인 기록'이 아니다. 스피드건의 위치나 측정 시점에 따라 구속이 다르게 나오기 때문이다.

하지만 강속구 투수의 '구속 경쟁'은 야구 팬들의 관심을 끄는 요소다.

한국프로야구에서는 레다메스 리즈가 LG 트윈스에서 뛴 2012년 9월 5일 삼성 라이온즈와 경기에서 던진 시속 162㎞짜리 공이 '최고 구속'으로 알려졌다.

메이저리그에서는 아롤디스 채프먼(뉴욕 양키스)이 2011년 신시내티 레즈 마무리로 뛰며 시속 172㎞(107마일)의 공을 던져 화제를 모았다.

오타니는 이날 구속만 빠른 게 아니라 9이닝을 홀로 책임지며 5피안타 9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4승째를 따냈다.

정작 오타니는 인터뷰에서 "9회 베이스커버가 늦어 유격수 실책 빌미를 줘서 아쉽다"면서 "최고 구속이라고 하지만, 파울이라 별 느낌은 없다. 만약 헛스윙이었다면 기분이 달랐을 것이다. 팀 성적과 개인 성적 모두 올리겠다"며 담담하게 반응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