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증시 연준 의장 경제 긍정 전망…다우 0.64% 상승 마감
입력 2016.06.07 (05:45) 국제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재닛 옐런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미국 경제 전망을 긍정적으로 하고 있다는 분석에 상승했다.

6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3.27포인트(0.64%) 상승한 17,920.3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0.28포인트(0.49%) 오른 2,109.4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6.19포인트(0.53%) 높은 4,968.71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상승 출발한 지수는 옐런 의장 발언 직후 상승 폭을 줄였으나 다시 오름폭을 확대해 강세 흐름을 이어갔다.

옐런 의장이 여전히 점진적인 기준금리 인상이 적절하다고 밝힌 것은 시장에 부담 요인이지만 전반적인 경제 전망을 긍정적으로 하고 있다는 분석에 더욱 힘이 실린 것이 증시에 호재가 됐다.

이날 국제유가가 2% 이상 강세를 보인 것도 투자 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업종별로는 에너지업종이 1.9% 상승하며 가장 큰 상승 폭을 기록했다. 이외에 금융업종과 헬스케어업종, 산업업종, 기술업종 등이 오름세를 보인 반면 유틸리티업종 등은 하락했다.

다우지수 구성 종목 중에서는 골드만삭스와 JP모건이 각각 0.9%와 1%가량 상승세를 나타냈다.

옐런 의장은 이날 필라델피아 국제문제협의회 연설에서 경제에 상당한 불확실성이 있다고 진단하면서도 여전히 점진적인 기준금리 인상은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경제가 여러 가지 혼재된 압력에 영향을 받고 있지만 "고용 성장을 지지하고 물가상승을 이끌 긍정적인 압력이 부정적인 압력보다 크다"고 진단했다.

옐런 의장은 지난주 발표된 5월 고용지표가 실망스러웠지만, 지표 하나에 큰 의미를 두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연설에 나선 다른 연준 위원들의 금리 전망은 엇갈렸다.

제임스 불라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이달 기준금리 인상을 지지하지 않는 태도를 보였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불라드 총재가 인터뷰에서 연준이 기준금리를 인상하려고 한다면 "경제에 관한 좋은 소식이 뒷받침할 때 움직이는 게 낫다"며 실망스러운 고용지표가 발표된 이후 금리 인상에 관한 주장이 예전보다 현격히 낮아졌다고 보는 것이 "공정한 평가"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개장 전 데니스 록하트 애틀랜타 연은 총재도 한 경제방송에 출연해 6월 기준금리 인상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5월 비농업부문 고용 지표 후 기준금리 인상에 '인내심'을 갖는 것을 선호한다고 설명했다.

반면 에릭 로젠그렌 보스턴 연은 총재는 미국 경제가 점진적인 금리 인상을 정당화해줄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로젠그렌 총재는 핀란드 헬싱키에서 가진 연설에서 미국의 고용지표 부진에도 연준은 앞으로 수개월 내 금리를 올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뉴욕유가는 나이지리아 등 일부 국가들의 원유 공급과 미국 원유재고가 감소한 데 따라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지난 주말보다 배럴당 1.07달러(2.2%) 상승한 49.69달러에 마쳐 지난해 7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발표된 지난 5월 미국의 고용추세지수(ETI)는 하락세를 나타내 최근 노동시장이 추진력을 상실했을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높였다.

콘퍼런스보드는 5월 고용추세지수가 전월 수정치 대비 1.3% 하락한 126.81을 나타냈다고 발표했다. 일 년 전 대비로는 0.7% 상승했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연준 위원들이 전반적으로 기준금리 인상 전 한 번 더 고용 지표를 확인하길 원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34% 상승한 13.65를 기록했다.
  • 뉴욕증시 연준 의장 경제 긍정 전망…다우 0.64% 상승 마감
    • 입력 2016-06-07 05:45:55
    국제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재닛 옐런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미국 경제 전망을 긍정적으로 하고 있다는 분석에 상승했다.

6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3.27포인트(0.64%) 상승한 17,920.3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0.28포인트(0.49%) 오른 2,109.4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6.19포인트(0.53%) 높은 4,968.71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상승 출발한 지수는 옐런 의장 발언 직후 상승 폭을 줄였으나 다시 오름폭을 확대해 강세 흐름을 이어갔다.

옐런 의장이 여전히 점진적인 기준금리 인상이 적절하다고 밝힌 것은 시장에 부담 요인이지만 전반적인 경제 전망을 긍정적으로 하고 있다는 분석에 더욱 힘이 실린 것이 증시에 호재가 됐다.

이날 국제유가가 2% 이상 강세를 보인 것도 투자 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업종별로는 에너지업종이 1.9% 상승하며 가장 큰 상승 폭을 기록했다. 이외에 금융업종과 헬스케어업종, 산업업종, 기술업종 등이 오름세를 보인 반면 유틸리티업종 등은 하락했다.

다우지수 구성 종목 중에서는 골드만삭스와 JP모건이 각각 0.9%와 1%가량 상승세를 나타냈다.

옐런 의장은 이날 필라델피아 국제문제협의회 연설에서 경제에 상당한 불확실성이 있다고 진단하면서도 여전히 점진적인 기준금리 인상은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경제가 여러 가지 혼재된 압력에 영향을 받고 있지만 "고용 성장을 지지하고 물가상승을 이끌 긍정적인 압력이 부정적인 압력보다 크다"고 진단했다.

옐런 의장은 지난주 발표된 5월 고용지표가 실망스러웠지만, 지표 하나에 큰 의미를 두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연설에 나선 다른 연준 위원들의 금리 전망은 엇갈렸다.

제임스 불라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이달 기준금리 인상을 지지하지 않는 태도를 보였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불라드 총재가 인터뷰에서 연준이 기준금리를 인상하려고 한다면 "경제에 관한 좋은 소식이 뒷받침할 때 움직이는 게 낫다"며 실망스러운 고용지표가 발표된 이후 금리 인상에 관한 주장이 예전보다 현격히 낮아졌다고 보는 것이 "공정한 평가"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개장 전 데니스 록하트 애틀랜타 연은 총재도 한 경제방송에 출연해 6월 기준금리 인상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5월 비농업부문 고용 지표 후 기준금리 인상에 '인내심'을 갖는 것을 선호한다고 설명했다.

반면 에릭 로젠그렌 보스턴 연은 총재는 미국 경제가 점진적인 금리 인상을 정당화해줄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로젠그렌 총재는 핀란드 헬싱키에서 가진 연설에서 미국의 고용지표 부진에도 연준은 앞으로 수개월 내 금리를 올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뉴욕유가는 나이지리아 등 일부 국가들의 원유 공급과 미국 원유재고가 감소한 데 따라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7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지난 주말보다 배럴당 1.07달러(2.2%) 상승한 49.69달러에 마쳐 지난해 7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발표된 지난 5월 미국의 고용추세지수(ETI)는 하락세를 나타내 최근 노동시장이 추진력을 상실했을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높였다.

콘퍼런스보드는 5월 고용추세지수가 전월 수정치 대비 1.3% 하락한 126.81을 나타냈다고 발표했다. 일 년 전 대비로는 0.7% 상승했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연준 위원들이 전반적으로 기준금리 인상 전 한 번 더 고용 지표를 확인하길 원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34% 상승한 13.65를 기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 KBS

    KBS